강남구, 청년인턴 채용한 中企에 월 80~100만원 지원
상태바
강남구, 청년인턴 채용한 中企에 월 80~100만원 지원
  • 박창복기자
  • 승인 2019.07.17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당 최대 3~5명‧최장 10개월 지원 … “기업이 성장하고 청년이 모이는 강남 만들 것”

<전국매일/서울> 박창복 기자 =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청년실업과 중소기업 구인난 해결을 위해 ‘제3기 강남구 중소기업 청년인턴십’ 참여기업을 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매달 모집한다.

청년인턴십사업은 청년인턴을 채용한 중소기업에 3개월간 1인당 월 80~100만원의 임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인턴의 정규직 전환 시에는 7개월을 연장해 최대 10개월간 인건비를 지원한다. 인턴사원은 월 175만원 이상의 고정임금을 지급받을 수 있고 해당기업은 95만원 이상만 부담하면 된다.

인턴대상은 만 15~34세의 미취업 청년이며 사업 참가 기업이 자체 전형을 통해 강남구 거주자를 우선 선발한다. 관내 소재한 근로자 5인 이상의 중소‧중견 기업 중 인턴을 선발한 기업은 오는 19일까지 강남구상공회(☎563-1608)나 (사)한국전시주최자협회(☎567-5311)에 인턴채용신청서 등을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구청 일자리정책과(☎02-3423-5565)로 문의하면 된다. 지원규모는 100명 내외로 예산 소진 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윤태조 일자리정책과장은 “2010년부터 추진한 청년인턴십의 수료생은 1339명, 정규직 전환자는 1250명으로 93.3%의 높은 전환율을 보이고 있다”면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적극행정을 통해 기업이 성장하고 청년이 모이는 ‘미래형 매력 도시, 강남’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