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최초 관광객 전용 승합차 공유 서비스 출시
상태바
제주도 최초 관광객 전용 승합차 공유 서비스 출시
  • 제주/ 곽병오기자
  • 승인 2019.07.19 0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에서도 ‘타다’와 같은 승합차를 이용한 승차 공유 서비스가 나온다. 단 이용자는 관광객으로 한정 될 예정이다.

스타모빌리티는 제주 지역 승합차 렌탈·기사 호출 서비스 ‘끌리면타라’를 18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제주의 심각한 주차난과 교통난, 매년 되풀이되는 극성수기 렌터카 바가지요금, 서비스 불만족 및 총량제로 인한 렌터카 차량 부족 등 관광객들이 제기한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한 제주도 최초의 차량 공유 서비스”라고 소개했다.

‘끌리면타라’는 우선 카니발 승합차 30대로 영업을 시작해 내달 말까지 500대로 늘릴 계획이다.

오는 9월에는 서울·경기 지역에도 진출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끌리면 타라’는 현행 여객·자동차 운송법 취지에 따라 제주도 비행기·배 표 등 관광객 확인 절차를 거친 관광객만 이용할 수 있다.

스타모빌리티는 이 밖에도 외국인·여성·애완동물 등 총 13개의 제주 특화 서비스를 내놓을 예정이다.

 

[전국매일신문] 제주/ 곽병오기자
byong5_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