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 한여름 밤 문화예술 행사 풍성
상태바
수원시의 한여름 밤 문화예술 행사 풍성
  • 수원/ 박선식기자
  • 승인 2019.08.01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수원/ 박선식기자 >경기 수원시는 1일 시정 브리핑을 열어 무더위로 잠 못 이루는 한 여름밤에 즐길 수 있는 '2019 한여름 밤, 문화예술의 향연' 행사를 소개했다.

수원시가 야심 차게 첫 번째로 내세우는 행사는 '수원 문화재 야행'이다. 9일부터 11일까지 수원화성, 행궁광장, 행궁동에서 열리는 수원 문화재 야행은 2017년 시작돼 올해 세 번째 열리는 것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수원화성' 곳곳의 야경을 감상하며 문화를 체험하는 프로그램이다.

사나흘 간의 짧은 기간에도 2017년 첫해 19만2000명, 지난해 18만8000명이 찾을 정도로 인기를 끌면서 여름철 수원의 대표적인 문화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수원 문화재 야행은 야경·야화·야로·야사·야설·야식·야시·야숙 등 8야(夜)를 주제로 다양한 역사문화 체험 행사를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진행한다.

수원화성과 문화시설을 야간에 관람하고, 수원화성 성안마을 골목길을 걸으며 역사와 문화에 대한 스토리를 들을 수 있다.

화성행궁을 캔버스 삼아 빛으로 작품을 만드는 미디어아트도 구경하고, 야식도 사 먹을 수 있다. 40여개의 야행 프로그램 가운데 행궁 특별 야간관람을 제외하고 대부분 매진됐다.

수원시는 관람객 편의를 위해 행사장 3곳에 종합안내소를 설치하고, 실시간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행궁 광장에 대형 전광판도 세웠다.

20일 오후 7시 30분에는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시 승격 70주년을 기념하는 'KBS 열린음악회'가 열린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수원발레축제가 21∼25일 수원제1야외음악당과 수원SK아트리움에서 펼쳐진다.

발레의 대중화를 위해 노력해온 유니버설발레단, 서울발레시어터, 이원국발레단, SEO(서)발레단, 와이즈발레단, 김옥련발레단 등 국내 정상급의 6개 민간발레단이 주축이 돼 다양한 공연을 선사한다.

올해는 스위스 바젤발레단, 베를린 슈타츠발레단의 초청공연과 모나코 왕실 발레학교 수석 교사의 '마스터 클래스'가 열린다.

수원시립합창단도 30일 오후 8시 제1야외음악당에서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파크 콘서트 '잔디밭 음악회-밤을 잊은 그대에게'를 열어 애니메이션 주제곡, 드라마·영화 OST를 선사한다. 가수 거미가 특별게스트로 출연한다.

9월 6∼7일 광교호수공원 스포츠클라이밍 잔디광장에서는 '2019 수원 재즈 페스티벌'이 열린다.

수원/ 박선식기자 sspar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