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외상체계지원단’ 공식 출범
상태바
‘경기도 외상체계지원단’ 공식 출범
  • 최승필기자
  • 승인 2019.09.0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닥터헬기 운영효율 극대화 도모
예방가능 외상사망률 감소 기대

<전국매일신문 최승필기자 >지난달 31일부터 24시간 상시운영에 돌입한 전국 최초의 응급의료전용 ‘닥터헬기’를 지원할 ‘경기도 외상체계지원단’이 ‘경기도 외상체계구축 출범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이국종 교수를 단장으로 한 ‘경기도 외상체계지원단’은 앞으로 ▲경기 남·북부 권역외상센터 지원 ▲예방가능외상사망 평가 ▲조사 및 개선방안 도출 ▲위기대응 수준 향상을 위한 소방 및 의료인력 교육 훈련 등을 통해 ‘닥터헬기’ 운영 효율성 극대화함으로써 ‘예방가능 외상사망률’ 감소를 도모해 나가게 된다.

이날 출범식은 옥상 헬리패드에서 열린 응급의료전용 ‘닥터헬기’ 운항식과 의료전문가들이 참가한 가운데 대강당에서 열린 학술 컨퍼런스 등 총 2부에 걸쳐 진행됐다.

운항식으로 꾸며진 1부 행사에서 참가자들은 지난달 31일부터 본격 운영에 돌입한 닥터헬기가 힘차게 날아오르는 장면을 지켜보며, 선진국 수준의 응급의료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이어 2부 학술컨퍼런스에서 참가자들은 이국종 교수, 라울 코임브라 전 미국외상학회장, 로버트 윈첼 미국 코넬대 교수 등 세계적인 의료전문가들이 발표하는 미국, 국내, 경기도의 외상응급체계 발표를 경청하며, 보다 효율적인 응급의료체계 구축 방안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도는 ‘닥터헬기’가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하고, ‘외상체계지원단’도 공식 활동에 돌입함에 따라 응급의료체계의 수준을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승필기자 choi_sp@jeon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