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13:17 (월)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
상태바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
  • 고성/ 박승호기자
  • 승인 2019.09.19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고성/ 박승호기자>

 강원 고성군은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에 의해 위기대응 단계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에 나섰다.


 현재 고성군내 양돈 11농가(총 6,870여두 사육)에 일제 이동중지명령(9.17. 06:30 ~ 9.19. 06:30)을 내리고, SNS로 축산농가 모임자제 등 유의사항을 전파했다.


 이에 앞서 군은 지난 6월부터 토성면 동해대로 4856일원에 차단방역을 위한 거점소독시설 1곳을 운영하고 있으며, 차량 내·외부 및 운전자 대인소독을 실시하는 등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또 아프리카돼지열병 원천차단을 위해 DMZ 평화둘레길에 발판소독조와 금강통문에 대인 방역기 1대 등을 설치, 운영 중이며 향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될 경우 토성면 신평리와 간성읍 장신리 등 2곳에 통제초소를 추가 운영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관내 11곳의 양돈농가에 생석회와 소독약을 배포했으며  아프리카돼지열병 임상증상인 고열·설사·식욕부진 등의 발생여부를 관리하기 위한 수시 전화예찰도 실시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관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방역태세를 가동, 농가와 관계기관 모두 돼지열병 바이러스 유입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밀했다.


고성/박승호기자<shpar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