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엑스포 야간 잔디광장 ‘인기’
상태바
속초엑스포 야간 잔디광장 ‘인기’
  • 속초/ 윤택훈기자
  • 승인 2019.09.20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속초/ 윤택훈기자 > 강원 속초시민의 도심속 여가활용 등 다목적 공간으로 이달초 개방한 속초엑스포 야간 잔디광장이 시민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19일 속초시에 따르면 엑스포장 내 설치한 잔디광장은 총사업비 15억원을 들여 10,109㎡의 면적에 인조잔디를 깔고 육상 트랙 신설과 인라인 트랙을 재포장했으며 시민들의 야간활용을 위한 조명탑 4기 설치와 상설 이벤트장을 둘러싼 노후보도를 전면 교체했다.

 청초호 유원지 주변에 위치한 잔디광장은 주야간 누구나 이용 가능한 여가활용 공간이며 안전한 공공시설 기반조성으로 시민복지 향상은 물론 청정도시 경관을 자랑하고 있다.

 특히 야간 잔디광장은 시민들에게 큰 인기를 끌면서 도심속 여가활용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속초시 외곽에는 영랑호변 등 자연속에서 여가를 즐길 수 있는 명소는 많으나 야간에는 범죄 우려 등으로 시민들의 이용이 적은 편이고 도심속에서 야간에 안전하게 즐길만한 시민들의 여가활용 공간이 없어 아쉬운 실정이었다.

 야간 잔디광장 개방 이후 밝은 조명 아래에서 지친 피로를 운동으로 하루를 마무리하는 시민들, 삼삼오오 모여 담소를 나누는 학생들, 가족단위 산책을 즐기는 모습 등은 점차 일상이 되어가고 있다.

 하지만 늦은밤 쓰레기 무단투기, 담배꽁초를 함부로 버리는 행위 등 일부 이용자의 시민의식이 아쉬운 부분도 있다.

 김철수 속초시장은 이른 새벽 현장에서 직접 쓰레기를 주우며 “엑스포 잔디광장에 설치된 공공시설물이 개인 것 이라면 과연 이럴까? 하는 진한 아쉬움과 함께 다시는 반복되지 않길 바라며 성숙한 시민의식 속에서 시민 모두가 함께 가꿔 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속초시는 우천으로 지연된 잔디광장의 육상트랙과 인라인 트랙 공사를 오는 24일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속초/ 윤택훈기자 younth@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