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불법 현수막 안돼요” 근절 캠페인 전개
상태바
수원시 “불법 현수막 안돼요” 근절 캠페인 전개
  • 수원/ 박선식기자
  • 승인 2019.09.26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수원/ 박선식기자 > 경기 수원시는 25일 시내 주요 교차로에서 옥외광고협회, 불법 현수막 민간 단속원(클린지킴이) 등과 함께 불법 현수막 근절 캠페인을 전개했다.

 이날 캠페인에는 옥외광고협회 수원시지부 회원, 클린지킴이, 수원시 관계자 등 80여 명이 참여했다.

참여자들은 ▲동수원사거리 ▲성대역·화서역·망포역 사거리 ▲홈플러스 서수원점 사거리 등 시내 주요 교차로에서 피켓을 들고 “불법 현수막을 근절하자”고 당부했다.

 교차로 주변에 설치된 불법 현수막도 제거했다.

시는 이날 수거한 불법현수막 설치 주체에게 과태료 부과 등 행정조치를 할 예정이다.

 정반석 시 도시디자인단장은 “불법 현수막은 시민 통행에 불편을 줄 뿐만 아니라, 도시 미관도 해친다”면서 “근절 캠페인, 단속 등을 지속해서 해 불법 현수막을 줄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6월 말부터 관내 옥외광고사업자로 이뤄진 클린지킴이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22명이 클린지킴이로 활동하고 있다.

클린지킴이는 영화초·고색 사거리 등 상습적으로 불법현수막이 설치되는 시내 34개 교차로를 순찰하고, 불법 현수막을 제거한다.

공공 목적, 정당, 시민단체 등 어떤 종류의 현수막이라도 예외 없이 단속 즉시 철거한다. 지난달까지 불법현수막 약 4000여 개를 정비했다.

 수원/ 박선식기자 sspar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