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13:17 (금)
관악, 발달장애아동과 세상 이어주는 다리 … 눈길
상태바
관악, 발달장애아동과 세상 이어주는 다리 … 눈길
  • 백인숙기자
  • 승인 2019.10.04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관악구-서울대학교 봉사동아리 ‘골뱅이 어울림 학교’ 주말학교 운영
<전국매일신문 백인숙기자>

- 매주 토요일, 장애아동들의 사회성과 창의성 길러주는 프로그램으로 진행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자원봉사센터가 서울대학교 봉사동아리 ‘골뱅이 어울림 학교’와 함께 발달장애아동을 세상과 이어주는 매개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골뱅이 어울림학교’는 2006년 설립 이후 개인과 외부세상을 연결해 주는 이메일 주소의 @(골뱅이)의 의미를 담아 발달장애아동을 세상과 이어주고 있는 서울대학교 봉사동아리다.

 

 

서울대학생과 장애아동이 ‘1:1 멘토-멘티’ 관계로 10주간 함께 활동하게 되는데 이를 통해 발달장애아동이 사회의 건강한 구성원이 될 수 있도록 돕고, 또 장애아동을 둔 부모들의 의사소통의 장이 되어오고 있다.

 

이번 가을학기 골뱅이 어울림 학교는 9월 28일을 시작으로, 11월 30일까지 관악구자원봉사센터 교육실에서 진행된다. 다양한 학과의 학생들이 모여 가을특집, 할로윈 특집 등 테마별 프로그램을 기획해 장애아동들을 맞이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낙엽으로 사자 꾸미기(미술) ▲연 만들어 날리기(체육) ▲신문지 투호놀이(체육) ▲과자집 만들기(요리) ▲음악 등 다양한 영역이 융합되어 있는 부분이 흥미롭다.

 

봄 학기 골뱅이 인연맺기에 참여한 서울대학교 학생은 “처음엔 막막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언어를 뛰어넘어 아이들과 마음으로 소통할 수 있었다”며 “무엇보다 이번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와 호흡할 수 있는 값진 경험을 얻을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골뱅이 어울림 학교는 장애아동 뿐만 아니라 부모들도 힐링할 수 있는 소중한 프로그램”이라며 “이러한 활동들이 발화점이 돼 지역사회가 장애인 인권에 대해 함께 고민해보는 계기로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