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강북구, 난치병 어린이 돕기 ‘종교연합바자회’ 개최
상태바
[기획특집] 강북구, 난치병 어린이 돕기 ‘종교연합바자회’ 개최
  • 백인숙기자
  • 승인 2019.10.07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북구, 3종교 어우러진 이웃사랑 실천...올해로 20회 진행

- 12일 오전 10시부터 한신대 신학대학원 운동장에서 천주교·기독교·불교 3종교 연합 바자회

- 2000년부터 수익금전액 난치병어린이 치료비로 전달, 지금까지 374명 어린이 희망선물

 

 

서울 강북구 '난치병 어린이 돕기 종교연합 사랑의 대바자회' 개최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 사진 앞)가 12일 인수동에 소재한 한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운동장에서 ‘난치병 어린이 돕기 종교연합 사랑의 대바자회’(이하 종교연합바자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20회를 맞는 종교연합바자회는 ▲대한불교조계종 화계사(주지스님 수암)와 ▲한국기독교 장로회 송암교회(담임목사 김정곤) ▲천주교 서울대교구 수유1동성당(주임신부 허중식) 등 3대 종교가 연합해 여는 것으로, 수익금 전액을 난치병 어린이에게 전달해 지역사회에 사랑과 자비의 메시지를 전하는 희망과 감동의 이웃사랑 축제이다.

난치병은 특히 장기간 간병과 보호가 필요해 환자는 물론 가족들에게도 경제적·정신적 부담을 안겨주는 경우가 많다. 이에 강북구에서는 난치병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와 가족들에게 희망을 주고자 각 종교들이 서로간의 벽을 허물고 함께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 12일 한신대 신학대학원운동장...다양한 기증물품 판매와 문화공연, 인기초청가수 축하무대

종교연합바자회는 천주교·기독교·불교가 공동 주최하되 해마다 종교별로 번갈아 가며 주관하는 것이 특징이다. 올해는 천주교 차례다.

이웃돕기 바자회에서는 각 종교계와 기업 등을 통해 기증받은 의류와 식료품, 생활물품 및 지역특산품 등 질 좋은 물건들을 다양하게 준비해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즐거운 이웃사랑 축제인 만큼 국수, 떡볶이, 부침개 등을 파는 먹거리장터도 마련된다.

​또 다양한 문화공연과 인기초청가수들의 축하무대가 펼쳐져 바자회를 찾은 시민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아울러 행사당일 행사장 입구와 무대 등 여러 곳에 성금모금함을 별도로 설치, 이웃사랑을 위한 시민들의 따뜻한 마음도 모을 예정이다.

​ ◆ 2000년도부터 시작된 ‘종교연합바자회’...올해로 벌써 20회째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3대 종교가 함께 힘을 모아 바자회를 열고 그 수익금으로 우리이웃의 난치병어린이들을 돕는 종교연합바자회, 이 뜻 깊은 행사는 지난 2000년도부터 시작됐다.

​1988~89년 2년 동안 육군 1군사령부에서 군종신부와 군법사로 함께 복무했던 당시 수유1동 성당 이종남 주임신부와 화계사 성광 주지스님이 우연히 강북구에서 다시 만나게 된 것이 계기가 됐다.

 

이후 꾸준한 만남을 이어가던 두 사람은 ‘함께 힘을 모아 어려운 이웃들을 돕는 의미 있는 일을 시작해보자’며 공감대를 형성했고, 이 소식을 접한 인근 송암교회의 당시 박승화 목사도 적극 참여, 강북구에서 3대 종교가 뭉치게 됐다.

​이에 앞서 1999년 강북구가 백혈병에 걸린 수유여중 학생의 치료비 마련을 위해 ‘한마음콘서트’를 개최한 바 있다. 이것이 불씨가 되어 의기투합했던 3대 종교가 2000년도부터 난치병 어린이를 돕기 위한 종교연합 자선바자회 행사를 개최하게 됐다. 이후 해마다 10월이면 꾸준히 행사를 개최해 올해로 벌써 20회째 이웃사랑을 이어온다.

 

◆지금까지 374명의 난치병어린이에 희망선물...행사불씨가 됐던 백혈병학생 완치로 기쁨더해

이렇게 해서 2000년 1회부터 지금까지 모인 수익금은 11억원을 돌파했다. 작년까지 모은 11억 3682만원으로 해마다 20명에게 약 300만원씩, 지금까지 374명의 난치병어린이들에게 희망을 선물했다.

특히 종교연합바자회의 불씨가 됐던 수유여중의 학생이 지속적인 후원을 통해 완치됐다는 소식이 전해져 그동안 이웃사랑을 실천해온 지역주민들이 기쁨과 보람을 느끼기도 했다.

강북구와 3종교연합은 이번 바자회를 통한 판매수익금과 성금, 이밖에 종교단체별로 모은 후원금과 기타 수익금을 오는 11월 중 난치병어린이들에게 전액 전달할 계획이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이웃사랑, 소통, 봉사, 희생을 실천하는 주민들과 이를 위해 의기투합한 3종교 관계자들이 행사장을 빛낼 것이다”며 “난치병어린이들이 아픔을 이겨낼 수 있도록 많은 주민들께서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백인숙기자
insoo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