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서부지역 숙원 종합병원 유치…의료사각 해소된다
상태바
평택 서부지역 숙원 종합병원 유치…의료사각 해소된다
  • 평택/ 김원복기자
  • 승인 2019.10.17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허리편한병원 등과 종합병원 건립 업무협약
개원후 특성화 센터 설치…‘서해안권 거점병원’

<전국매일신문 평택/ 김원복기자 > 오랫동안 경기 평택 서부 지역 주민들의 숙원이었던 종합병원 유치가 현실이 된다.

 평택시는 최근 서부 지역 응급의료센터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종합병원 건립을 위해 허리편한병원(병원장 양용호), 화양지구 도시개발사업조합(조합장 최선철)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서에는 시의 다각적이고 적극적인 행정 지원, 허리편한병원의 병원 건립 추진과 재원 확보, 화양지구 도시개발사업조합의 병원 부지 제공 및 사업의 차질 없는 지원 등 각 기관의 업무와 역할이 포함됐다.

 현재 평택시 응급의료기관은 총 11개로 남부(평택, 팽성) 5개소, 북부(송탄) 4개소, 서부(안중) 2개소가 운영되고 있으나, 어린이 진료전문 의료기관은 남부 및 북부 지역에 각 2개소가 운영되고 있을 뿐 서부 지역에는 전무하다.

 이로인해 서부 지역에서 중증 응급환자 발생 시, 평택남부 또는 수원·천안에 위치한 대형병원으로 이송이 불가피해 환자의 생사를 결정지을 수 있는 골든타임을 놓쳐 생존율이 낮아지는 등 상대적 의료서비스 소외지역에 대한 개선의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서부 지역은 평택항 활성화, 화양·현덕·송담 등 각종 도시개발 사업, 서해고속전철사업 진행 등 지속적인 개발로 오는 2022년까지 인구 18만 명으로 증가가 예상되며, 평택항을 이용하는 외국인 유동인구도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여 인구 규모에 맞는 의료 시설 확충이 절실한 상황이다.

 허리편한병원에서 밝힌 건립 계획에 따르면, 종합병원은 오는 2024년 10월 개원을 목표로, 부지면적 9900㎡, 연면적 2만2770㎡, 지상 10층·지하 4층의 규모에 내과 등 16개과의 진료과목과 350개의 병상을 갖출 계획이며, 의사·간호사 등 의료인력 및 행정요원 등 550명이 상주할 예정이다.

 개원 이후에는 긴급한 응급질환에 대한 신속하고 정확한 치료를 수행할 수 있는 응급의료센터의 역할 뿐 아니라 ▲인공신장실 ▲뇌·심혈관 센터 ▲음압시설을 갖춘 수술센터 ▲중환자에 대한 치료센터 ▲영상의학센터 등 특성화 센터가 설치된 종합병원으로서, 평택 서부 지역은 물론 명실상부한 서해안권 거점 병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평택/ 김원복기자 kimwb@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