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가을에 즐기는 전통문화축제 ‘2019 초안산 문화제’ 개최
상태바
노원구, 가을에 즐기는 전통문화축제 ‘2019 초안산 문화제’ 개최
  • 백인숙기자
  • 승인 2019.10.21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6일 오전 11시 월계동 '비석골 근린공원'서 진행
<전국매일신문 백인숙기자>

- 초안산의 역사성을 바탕으로 지역의 이야기를 연결한 노원구 대표 마을 축제

- 주민 건강과 번영을 기원하는 전통제례와 각종 문화 공연, 체험프로그램 등 풍성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오는 26일 오전 11시 월계 비석골 근린공원에서 ‘2019 초안산 문화제’를 개최한다.

 

‘초안산 문화제’는 조선시대 내시와 궁녀의 분묘가 밀집돼 있는 초안산의 역사성과 예전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지역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노원구 대표적인 마을축제로 올해 11회를 맞이했다. 지난해까지 ‘태강릉 문화제’와 함께 개최해 왔으나 올해부터 각 행사의 정체성을 살려 봄과 가을로 나눠 각각 치러진다.

 

문화제는 오전 11시, 조선시대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산신제인 ‘안골 치성제’로 막을 올린다. ‘안골 치성제’는 신을 맞이하는 참신, 제문을 태워 날려보내는 소지 등을 통해 주민들의 건강과 번영을 기리는 월계동지역의 전통제례다.

 

이어 12시부터는 국가무형문화재 제3호이자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록된 ‘남사당 놀이’가 펼쳐진다. 남성으로만 구성된 단원들이 펼치는 유랑광대극으로, ‘쌍줄타기’와 함께 ‘버나 놀이’와 ‘선반 사물놀이’ 등이 관객들의 흥을 한껏 돋울 예정이다.

 

오후 1시 개막식 이후 계속되는 2부 행사에서는 우리나라의 다채로운 전통문화공연이 펼쳐진다.

 

 

역동적인 움직임과 호흡이 살아있는 군무, 화려한 연출이 돋보이는 국악그룹 ‘재비’의 퓨전국악콘서트를 시작으로, 한국전통춤의 발굴재현을 통해 전통공연예술 콘텐츠를 개발하는 ‘판댄스 컴퍼니’의 한국춤, 타악기의 신명나고 화려한 리듬을 즐길 수 있는 ‘방타 타악기 앙상블’이 이어지며 마지막으로 국악인 김영임의 특별공연으로 축제가 마무리된다.

 

월계1동 기타공연을 비롯해 월계2동 팬플롯, 월계3동 한국무용 등 자치회관 수강생들의 공연과 노원구 생활예술동아리의 거리공연도 볼만하다.

 

만들고 즐길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우리나라 전통춤에 사용되는 소품인 지전, 움직임 체험을 하는 ‘굿댄스 지전 오브제 만들기와 플래시몹’은 물론, 목재도구를 활용한 ‘피노키오 열쇠걸이 만들기’와 초안산에 얽힌 이야기를 들으며 석물전시장에 있는 분묘군을 직접 그려보고 전시할 수 있다.

 

아울러 월계동 지역 부녀회원들이 한데 모여 운영하는 먹거리 부스와 플리마켓 등 제례의식에만 그치는 문화제가 아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축제로 알차게 꾸몄다.

 

한편 축제가 열리는 ‘비석골 근린공원’은 초안산 곳곳에 방치돼 있던 석물을 한데모아 놓은 국내최초의 ‘조선시대 묘 석인상 전시공원’이다. ▲문관상(文官像) 13기 ▲동자상(童子像) 6기 ▲망주석(望柱石) 8기 ▲비석(碑石) 2기 ▲상석(床石) 2기 등 총31기의 석물이 전시돼 있다.

 

초안산 주변은 캠핑장과 매주 목·토요일 전문해설사와 함께하는 ‘초안산 아기소망길 스토리텔링’ 체험도 가능해 가족단위 관람객들이 즐겨 찾는 곳이기도 하다.

 

오승록 구청장은 “다채로운 공연과 체험프로그램으로 내실 있는 축제를 만들기 위해 기획단계부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평소 접하기 어려운 전통제례의식과 우리고유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인만큼 많은 주민들이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