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26일까지 공공·의료기관 등 관내 금연시설 대상 단속 실시
상태바
양천구, 26일까지 공공·의료기관 등 관내 금연시설 대상 단속 실시
  • 박창복기자
  • 승인 2019.10.21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박창복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구민의 간접흡연 피해를 막기 위해 관내 모든 금연시설을 대상으로 오는 26일(토)까지 대대적인 단속을 실시한다. 

단속 대상은 금연구역으로 새로 지정된 유치원·어린이집 건물 경계 10m 이내 구역, 지하철역 출입구, 게임제공업소, 대형건물 등 민원이 많은 지역과 공공·의료기관은 물론 학교도 포함된다.

주간, 야간, 휴일 구분 없이 금연전문단속원과 금연지도원이 ▲금연구역임을 알리는 표지판 또는 스티커 부착여부 ▲흡연실 설치기준 준수여부 ▲금연구역 내 흡연행위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금연구역 내에서 신종담배(전자담배 등) 흡연 행위도 단속 대상이 된다.

단속 시 금연구역지정 위반으로 적발된 시설 관리자에게는 시정명령을 내린다. 시정명령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1차 170만원, 2차 330만원, 3차 이상 500만원)가 순차적으로 부과될 예정이다. 금연구역 내 흡연자에게는 1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양천구 관계자는 “지역주민의 간접흡연을 막고자 강도 높은 지도·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간접흡연예방 캠페인, 금연 교육 등도 실시해 금연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양천구보건소 지역보건과(☎02-2620-3898)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