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방일위해 출국 '한일 디딤돌 외교' 주목
상태바
李총리, 방일위해 출국 '한일 디딤돌 외교' 주목
  • 이신우기자
  • 승인 2019.10.22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일왕 즉위식 참석…故 이수현 추모비·한인 상점 방문
모레 아베와 '10분+α' 면담…文대통령 한일 메시지 전달 관측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기 위해 22일 오전 6시 20분 공군 1호기(대통령 전용기)로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 총리는 2박 3일간 일본에 머무르면서 1년 가까이 악화돼 온 한일 양국 관계에 변곡점을 마련하기 위한 역할에 집중할 예정이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1시 일왕 거처인 고쿄(皇居·황거)에서 열리는 일왕 즉위식 참석으로 첫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이 총리는 이어 2001년 전철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을 구하다 숨진 고(故) 이수현씨의 추모비가 있는 신주쿠구 JR신오쿠보역과 인근 한인 상점들을 방문한다.
 
 이날 저녁에는 고쿄에서 열리는 궁정연회에 참석한다. 연회에서는 나루히토 일왕과 각국 대표들이 1분여씩 인사를 나눌 시간이 마련돼 나루히토 일왕과 이 총리가 짧은 대화를 나눌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방일의 하이라이트 일정은 오는 2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면담이다.
 
 지난해 10월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1년 만에 이뤄지는 양국 최고위 지도자 간 대화다.
 
 이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 또는 구두 메시지를 전달하고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의지를 표명할 예정이다.
 
 면담 시간은 '10분+α' 정도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면담에서 강제징용 배상 해법,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지소미아 종료 결정 등 양국 주요 현안이 어느 수준으로 거론될지 주목된다.
 
 물리적 여건상 구체적 논의가 어려울 수 있는 만큼 이 총리가 추후 한일 정상 간 대화를 성사시키기 위한 분위기 조성에 주력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 총리는 이에 앞서 23일에도 아베 총리 내외가 주최하는 만찬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 총리는 방일 기간 일본의 정·재계 인사들과 다양하게 만나고 일본 국민들과 직접 소통하는 일정을 마련했다. 
 
 이 총리는 23일 게이오대학에서 대학생 20여명과 '일본 젊은이와의 대화'를 진행한다. 타운홀미팅 형식으로 진행되며 질의응답을 통해 이 총리가 양국 현안에 대한 생각을 드러내고 현지 젊은 층의 여론을 살피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23∼24일 이틀간 야마구치 나쓰오 공명당 대표, 에다노 유키오 입헌민주당 대표,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 모리 요시로 전 총리, 쓰치야 시나코 일본 중의원 의원 등 정계 인사들을 만난다.
 
 또 일본 최대 경제단체인 게이단렌 회장인 나카니시 히로아키 히타치제작소 회장, 일한경제협회 회장인 사사키 미키오 미쓰비시상사 특별고문 등 재계 인사들을 만나 한일 경제 협력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다.
 
 이 총리는 일본 방문을 마치고 오는 24일 저녁 귀국할 예정이다.
 
 이신우기자 leesw@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