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8 18:19 (화)
강북구, “한국영화 백년사에 여덟 가지 질문을 던지다!”~
상태바
강북구, “한국영화 백년사에 여덟 가지 질문을 던지다!”~
  • 백인숙기자
  • 승인 2019.11.11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9 하반기 독립민주시민학교’ 개강
<전국매일신문 백인숙기자>

- 15일까지 관심 있는 시민 근현대사기념관 홈페이지·전화 통해 신청

- 11월 16일~12월 8일 매주 토·일 근현대사기념관 2층 강의실에서 진행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와 근현대사기념관이 ‘2019 하반기 독립민주시민학교’ 참가자를 이달 15일까지 모집한다.

 

강좌는 기념관 2층 강의실에서 11월 16일~12월 8일까지 매주 토·일 오전 10시~12시까지 총 8회에 걸쳐 운영된다. 역사와 문화에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등록 가능하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한국영화사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기획된 이번 강의는 ‘한국영화에 대한 8개의 질문’이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1강과 2강에서는 ▲나운규와 카프는 어떻게 영화로 저항했는가 ▲친일 영화인들은 왜 친일 영화를 만들었는가 등을 통해 일제강점기 영화의 재작배경에 대해 이야기한다.

 

3,4,5강에서는 ▲해방의 혼란기에 영화인들은 어떻게 남과 북을 선택했는가 ▲북한영화란 무엇인가 ▲반공영화란 무엇인가 등 해방과 이데올로기에 영향을 받는 영화사의 흐름을 조명한다.

 

6·7·8강에서는 ▲멜로드라마는 왜 한국을 대표하는 장르인가 ▲한국영화는 가족을 어떻게 재현해 왔는가 ▲서구에서 도래한 영화를 어떻게 수용했는가 등 한국영화가 가지고 있는 특징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이 마련될 예정이다. 희망자는 근현대사기념관 홈페이지(www.mhmh.or.kr) 또는 유선(☎02-903-7580)을 통해 신청 가능하다.

 

박겸수 구청장은 “고난을 딛고 발전한 한국영화사 100년이 곧 우리가 지나온 근현대사의 발자취와 같다”며 “우리의 삶을 돌아볼 수 있는 이번 강좌에 많은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