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발달장애인 자립・지원 사회공헌 민관협약 체결
상태바
강동구, 발달장애인 자립・지원 사회공헌 민관협약 체결
  • 이신우기자
  • 승인 2019.12.05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한국자폐인사랑협회,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동부지사와 함께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최근 사단법인 한국자폐인사랑협회,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동부지사와 함께 발달장애인 자립 및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 민관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재 강동구 발달장애인은 강동구 전체 장애인 중 약 10%를 차지하고 있지만 이들의 자립을 돕기 위한 직업교육 및 훈련 시스템은 매우 부족한 상황이다. 

 

 

협약 주요내용을 보면 ▲발달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복지 인프라 구축 ▲중증 발달장애인의 직업훈련 및 맞춤형 직무 개발 ▲구인‧구직자 발굴 및 직업재활 지원 ▲장애인 인식개선 및 권익 신장 등이다.

 


앞으로 강동구는 협약기관과 함께 발달장애인의 직업재활 및 훈련 시스템을 강화하고, 이들이 일반 고용시장에서도 일자리를 구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더 많은 발달장애인들이 직업훈련의 기회를 갖게 되고, 일자리를 통한 자립 기반 마련을 위해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되었다”며 “장애인 비장애인 구분 없이 더불어 행복한 강동을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