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그들만의 리그’에는 ‘청렴’은커녕 ‘상식’도 없다.
상태바
(기고) ‘그들만의 리그’에는 ‘청렴’은커녕 ‘상식’도 없다.
  • 전국매일신문
  • 승인 2019.12.11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지방보훈청 기획팀장 길은영

 

12월 9일은 UN에서 지정한 ‘세계 부패 반대의 날’이라고 한다. 우리나라 국민권익위원회에서도 금년부터 12월 9

 

일을 제1회 ‘공익신고의 날’로 정하고 이를 전후로 12월 5일부터 11일까지를 ‘반부패 주간’으로 정해 국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청렴문화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 산하 서울지방보훈청(청장 오진영)에서도 보다 깨끗한 공직문화 조성을 위해 12월 2일부터 12월 13일까지 2주간을 ‘반부패 주간’으로 정해 직원들과 함께 청렴에 대해 다시 한 번 되새길 수 있는 다양한 청렴문화행사를 벌이고 있다.

 

‘반부패 주간’을 맞아 본인이 좋아하는 청렴문구를 적어보고 청렴을 상징하는 선비 의상, 마패, 부채 등 소품을 직접 착용하고 청렴 퍼포먼스를 하는 ‘청렴 미션 릴레이’ 행사를 벌였고, 12월 2일에는 ‘반부패 주간’의 시작을 널리 알리기 위해 직원들과 ‘청렴 백설기’ 나눔 행사를 했다.

 

또한, ‘반부패 주간’ 내내 청렴의식 고취를 위한 ‘청렴 아침방송’을 진행하고 있으며, 청사 로비에 관세청에서 대여한 ‘청렴 패러디 포스터’를 전시하고 구내 TV에 반부패 주간을 알리는 문구를 표출하여 청사에 방문한 민원인들도 청렴을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대국민 홍보를 위해 기관 페이스북을 통해 대국민 ‘청렴 골든벨’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청렴의 가치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만큼 중요하다는 생각에 열심히 직원들과 함께 청렴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반부패 주간’을 운영하고 직원교육 등을 위해 동분서주 하다가도 TV뉴스 등을 통해 접하는 우리가 사는 세상이 아닌 것 같은 딴 세상 속 ‘그들만의 리그’에 있는 특권층들의 상상을 초월하는 부정부패와 비리 소식을 볼 때면 이런 게 다 무슨 소용인가 싶어 회의감이 들기도 한다.

 

사회적으로 성공해서 더 많은 돈과 권력을 거머쥔 사람들이 ‘그들만의 리그’에서 보여주는 행태들은 ‘청렴’은커녕 기본적인 ‘상식’과 ‘공동체의식’ 조차도 없어 보여 더 화가 나지만 역사가 말해주듯 대다수의 청렴하고 성실한 민초들이 우리나라를 이끌어 왔음을 떠올리며 다시금 우리가 함께 사는 세상이 좀 더 나은 세상이 될 수 있도록 묵묵히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자고 다짐해 본다.

 

‘반부패 주간‘을 통해 우리 사회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무엇보다 먼저 청렴한 사회가 조성되어야 함을 잊지 말고 우선적으로 나부터 더욱 청렴한 공직자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고, 마음가짐과 행동을 다시 한 번 되돌아 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