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8 18:19 (화)
인천경제연구원 ‘어이없는‘내항 재개발’ 연기’ 인천시와 정부가 주도적으로 나서야
상태바
인천경제연구원 ‘어이없는‘내항 재개발’ 연기’ 인천시와 정부가 주도적으로 나서야
  • 인천/ 정원근기자
  • 승인 2019.12.15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인천경제연구원(이사장 배준영)은 15일 인천 내항 재개발의 신호탄인‘상상플랫폼’ 사업이 민간에만 의존하려던 인천시의 안일한 행정으로 인해 좌초될 위기에 놓였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박남춘 시장의 취임 직후인 지난해 7월 상상플랫폼의 운영사업자로 CJ CGV를 선정하고, 원도심 재생사업을 본격 추진한다며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친수공간이 돼야 할 내항 1,8부두가 지극히 상업적인 공간으로 변질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있었지만, 지역 주민들은 조속히 원도심 재생을 추진하고 지역상권을 지키는 방안도 시가 함께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며 사업을 지켜봤다.


인천경제연구원은 이날‘어이없는‘내항 재개발’연기, 이제는 인천시와 정부가 주도적으로 나서야 한다!’성명에서“그러나 CJ CGV가 상상플랫폼 사업을 포기하면서, 원도심의 부활을 기대해온 주민들은 또다시 설움의 시간을 보내게 됐다”고 제기했다.


실제로 내항 재개발 사업의 난항은 예견된 일이었다. 시, 인천항만공사와 함께 사업을 추진하던 LH가 지난 8월 사실상 적자보전 문제를 이유로 사업에서 철수했고, 시는 부랴부랴 인천도시공사에 사업 참여를 요청했지만, 이마저도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CJ CGV도 상상플랫폼 착공을 차일피일 미루는 등 사업 포기 우려도 컸다.


인천경제연구원은“CJ CGV가 실제로 사업에서 손을 떼자, 시는 깜짝 놀라 허둥지둥 대는 모양새”라면서“기껏 내놓은 대책이라고는 입찰보증금 1억여 원을 회수하고, 손해보상 소송을 진행하겠다는 내용이 전부”라고 지적했다.


특히 시는 상상플랫폼 조성사업을 하겠다는 CJ CGV의 말만 믿고, 220억원을 들여 부지를 매입하고, 건물 외부 설계비 5억원 등을 투입했다. 허비한 시간만 1년6개월이다.


더욱이 사업철수 등을 대비한 방어적 조치도 없이, 민간에만 의존한 시의 미숙한 행정이 불러온 촌극이 아닐 수 없다.
내항 재개발 사업은 2007년 주민들의 노력으로 시작된 숙원사업이다.


지난 2015년 당시 배준영 이사장은 인천항만물류협회 회장으로서 회원사와 항운노조원들을 설득, 8부두 개방을 이끌어낸 바 있다. 어렵게 내항 재개발 사업 추진에 청신호를 켰지만, 시의 미숙한 행정으로 또다시 사업은 안갯 속에 빠지게 된 것이다.  


이제 시는 내항 재개발 사업을 더 이상 민간에 떠밀지 말고 직접 해결해야 하며, 균형발전정무부시장, 원도심재생조정관 등 구호만 요란한 행정을 멈추고 원도심 재생을 위한 적극적인 재정 투입과 정부지원을 얻어내야 한다.


인천도시공사가 LH를 대신해 내항 재개발 사업기관으로 참여해야 한다. 박인서 인천도공 사장이 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으로 내정된 만큼 책임 있는 역할을 주문하는 바이다.


이와 함께 사업성 향상을 위해 인천역을 활성화하는 방안도 함께 마련하길 촉구한다.
정부도 내항 재개발 사업에 책임이 크다. 지난 2013년 해양수산부 장관이 직접 인천을 방문해 내항 8부두를 친수공간으로 조성하겠다 발표한 바 있다.


배준영 이사장(사진)은“인천 내항은 원도심의 역사와 문화, 인천발전의 영광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유산”이라고 전제하고,“천편일률적인 쇼핑몰 같은 공간은 줄이고 문화가 살아 숨쉬는 친수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정부지원이 필요하며, 해수부는 인천 내항 재개발 계획을 세움과 동시에 기획재정부를 설득해 예산을 확보하는 일에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 정원근기자 wk-o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