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21:14 (토)
경남 농가들 '포근한 겨울' 희비 교차
상태바
경남 농가들 '포근한 겨울' 희비 교차
  • 창원/ 김현준기자
  • 승인 2020.01.18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금치 웃자라고 수박은 생육 부진…난방비 30% 절감 효과"

 

포근한 겨울날씨로 경남지역 농가마다 희비가 교차하고 있다.

가격 하락을 걱정하는 농가가 있는 반면 난방비 절감 효과를 보는 곳도 있다.

지난해 이맘때 경남의 평균 기온은 -5∼3.6도 분포를 보였지만 올해는 최저 -2도에서 최고 6도를 웃돈다.

겨울 작물인 시금치는 길이 10㎝가 넘어가면 상품성이 떨어지는데, 따뜻한 날씨로 생육이 다소 빨라졌다.

이미 지난 가을 많은 비에 피해를 봤던 터라 시금치 농가는 걱정이 태산이다.

작년 도매시장에서 1㎏당 3천원가량에 유통되던 시금치가 올해는 1㎏당 1천500원까지 반 토막이 났다.

과육이 제대로 크지 못한 경우도 있다.

함안에서 겨울 수박을 재배 중인 한 농민은 "작년보다 올해 수박 크기가 500g~1㎏ 정도 작다"고 말했다.
 
시설 재배 농가에서는 따뜻해진 날씨 덕에 온풍기 사용이 줄었다.

경남지역 시설 재배 농가는 많게는 30%가량 난방비 절감 효과를 보고 있다.

[전국매일신문] 창원/ 김현준기자
kimhj@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