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18:02 (일)
강남 일반아파트에도 ‘약발’ 통했다
상태바
강남 일반아파트에도 ‘약발’ 통했다
  • 김윤미기자
  • 승인 2020.01.19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정부 ‘집값 안정 초강수’ 영향
초고가주택 매매시장 ‘꽁꽁’ 얼어
일반아파트 급매물마저 거래 실종


청와대와 정부의 집값 안정에 대한 초강수로 강남 등 고가주택 매매시장이 꽁꽁 얼어붙었다. 재건축에 이어 일반 아파트 단지도 급매물이 나오고 있으나 거래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 전세 시장은 20일부터 시행되는 고가주택 보유자 전세자금 대출 중단의 여파로 혼란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

◆강남 재건축 이어 일반 아파트도 급매물…자금 조달 증빙 강화도 타격

지난주 강남에는 잠실 주공5단지, 반포 주공1단지 등 대표적인 재건축 단지에 이어 일반 아파트에도 급매물이 등장했다. 12·16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관망세가 짙은 가운데 사정이 급하거나 향후 집값 하락, 양도세 중과 6개월 유예 기간 내 급매물 증가 가능성을 우려한 다주택자들이 하루라도 먼저 파는 게 유리하겠다며 시세보다 싸게 매물을 내놓기 시작한 것이다.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164㎡의 경우 시세가 50억∼52억원 선인데 이보다 3억∼4억원가량 싼 48억∼49억원에 급매물이 나오고 있다. 송파구 잠실 리센츠 전용면적 84㎡는 최근 19억원에 한 건 팔린 뒤 현재 18억∼18억5000만원짜리 급매물이 나와 있다. 대책 발표 전 20억원 이상 호가하던 금액에서 2억원 이상 떨어진 것이다.

강남·서초 등에 비해 고가주택이 많지 않은 강동구도 매수세가 상당히 위축된 모습이다. 강동구 고덕동의 한 중개업소 사장은 “올해 들어 온종일 사무실에 앉아 있어도 집을 사겠다는 매수 문의는 한 통도 없는 날이 허다하다”며 “15억원 초과 주택시장은한겨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강남권 중개업소들은 앞으로 거래가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한다. 이르면 3월부터 9억원 초과 주택을 살 때 자금조달계획서 상의 매수 자금 출처를 입증할 증빙서류를 무려 15종이나 제출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강남권에서는 자금조달 증빙 강화가 사실상 주택거래허가제나 다름없다는 반응이 나온다.

◆“전세대출금 회수되나” 전세 시장은 혼란

12·16대책의 후속 조치로 20일부터 9억원 초과 주택 보유자의 시중은행 전세자금 대출이 전면 금지되는 가운데 전세 시장에도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부동산 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세 대출 가능 여부와 연장 여부 등을 묻는 글들이 줄을 잇고 있다, 강북의 9억원 초과 주택 보유자인데 자녀 학교 때문에 강남에서 전세 사는 경우 전세자금 대출 연장이 가능한지, 보유 주택이 현재 8억원대인데 앞으로 9억원을 초과하면 전세 대출이 회수되는지 등 다양한 경우의 수를 놓고 질의응답이 오간다.

강남구 대치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차라리 15억원 이상 초고가 전세를 사람들은 전세 대출받는 경우가 많지 않아 이번 대책으로 인한 타격이 덜한데 문제는 살던 집을 세주고, 자녀 학교 등의 문제로 전세를 사는 수요자들”이라며 “이번 조치로 전세 만기 때 전세자금 대출 연장이 안 되고 대출금이 회수될까 봐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실제 부동산 카페 등에는 전세자금을 대출받아 9억원 초과 집을 산 갭투자자들은 물론 학군 수요자들이 대출금 회수를 걱정하는 글들이 늘고 있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