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당선되면 '탄탄대로' 낙선땐 '첩첩산중'
상태바
종로 당선되면 '탄탄대로' 낙선땐 '첩첩산중'
  • 이신우기자
  • 승인 2020.02.08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보선·노무현·이명박 전 대통령 거쳐간 곳…낙마하면 정치적 타격도 커
이낙연·황교안 맞대결 성사…결과 따라 대선구도도 달라질 듯

 

이번 총선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종로 출마를 선언하면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의 '빅매치'가 성사됐다.

대권 주자들이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종로에서 맞대결을 벌이면서 총선 결과가 향후 대선 판도를 뒤흔들 것으로 보인다.

서울 내 지역구 중에서도 종로는 정치적 상징성이 큰 곳으로 과거부터 대선주자, 유력 정치인들이 거쳐간 지역구다. 특히 이곳에서만 3명의 대통령이 배출돼 정치적 무게감은 더 크다.

윤보선 전 대통령은 종로에서 3선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 1996년 15대 총선 당시 신한국당 후보로 나와 국회의원 배지를 달았다. 통합민주당 소속으로 이 전 대통령과 맞붙었다 낙선한 노무현 전 대통령은 이 전 대통령이 선거법 위반으로 스스로 사퇴한 뒤 보궐선거에 재도전해 종로구를 탈환한 바 있다.

이들 3명의 대통령이 종로에서의 당선 경험을 발판으로 청와대에 입성한 만큼 당선이 곧 성공 가도로 이어진다는 것이 공식으로 받아들여지기도 한다. 정세균 국무총리 또한 고향인 전북 진안 지역구를 떠나 종로에서 당선된 뒤 정치인생의 2막을 열었다고 평가받는다.
 
종로구에서의 낙선은 정치인생을 흔들 만큼의 파괴력도 있다. 18대 총선이 있던 지난 2008년 야권 통합을 이끌고 대통합민주신당 대표로 선출된 손학규 현 바른미래당 대표는 총선에서 한나라당에 참패하고 종로구에서도 낙선하면서 6개월여 만에 대표직을 내려놓고 강원도 춘천에서 칩거의 시간을 가져야 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지난 2016년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후보로 종로에 도전장을 던졌다가 정 총리에게 패배하고 당내에서의 입지가 좁아졌다.  

이 전 총리와 황 대표 중 누가 총선에서 승리하냐에 따라 이들의 대권가도도 크게 달라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대선주자 지지도 1·2위인 이 전 총리와 황 대표가 정면대결을 펼치는 만큼 종로에서 패배하는 쪽은 대선주자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기 위한 정치적 입지를 확보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현재 분위기만을 보면 이 전 총리의 승리를 점치는 의견이 우세하다. 이 전 총리가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1위를 유지하고 있고 여론조사전문기관의 종로구 가상대결에서도 우위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leesw@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