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병원 255곳에 폐렴환자 873명 입원중"
상태바
경기도 "병원 255곳에 폐렴환자 873명 입원중"
  • 한영민기자
  • 승인 2020.02.17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300곳 전수조사...45곳 조사중
의료진 필요하다고 판단시 '코로나19' 검사 시행 방침

정부가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하기로 한 가운데 경기도가 이미 지역 내 병원에 입원 중인 폐렴 환자에 대한 1차 조사를 마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도는 지난 6∼7일 도내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300곳을 대상으로 유선전화 확인 방식으로 폐렴 입원환자 전수조사를 벌였다고 17일 밝혔다.

전수조사에서 응답한 의료기관 255곳에 입원한 환자 2만1381명 가운데 폐렴 환자는 873명(4.0%)으로 확인됐다. 도는 병원 측에서 현황 파악이 아직 되지 않았거나 연락이 안 된 의료기관 45곳에 대해서는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도는 이들 가운데 폐렴 발생 원인이 불명한 경우 등 의료진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환자에 대해서는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할 방침이다. 도는 전날 해외여행 이력도, 확진자와 접촉도 없는 29번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나온 만큼 이 범위를 벗어난 확진자를 조기 발견해 지역사회 전파를 막겠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 감염 여부에 대한 진단 검사는 도내 민간 기관을 활용할 방침이다.

도내에는 민간 의료기관 8곳과 수탁 검사기관 4곳 등 모두 12곳의 민간 기관이 코로나19 진단검사 기관으로 운영되고 있다. 정부에 앞서 시작한 경기도의 폐렴 환자 자체 조사는 "도내 의료기관에 입원한 환자 중에 의사 판단으로 의심되면 도 자체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해보자"는 이재명 지사의 지시에 따른 것이다.

이 지사는 지난 8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도청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했을 때 폐렴 입원환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제안한 바 있다.

이어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지난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대책을 계속 논의해왔다"며 "현재 병원에 입원하신 분 중 폐렴 환자에 대해 (코로나19 감염을) 확인·조사하는 작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조사 대상과 검사법에 대해서는 "호흡기학회, 감염학회와 논의하고 중수본에서 검토하고 있다"면서 "정리가 되면 이른 시일 내 실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전국매일신문] 한영민기자
han_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