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검사물량 '포화상태'
상태바
코로나19 검사물량 '포화상태'
  • 이신우기자
  • 승인 2020.02.23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사역량 현재 하루 5천건3월말 → 1만3천건으로 확대

코로나19 전국 확산에 진단검사물량도 하루 5천건 넘어 포화상태에 이르고 있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22일 오후 4시 기준 6천37명의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진행 중이다.

진단검사가 많이 늘어난 데에는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의심환자 역시 덩달아 증가한 영향이 크다. 방역당국은 '슈퍼전파 사건'이 벌어진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9천여명과 청도 대남병원 관련 환자와 직원 600여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시행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코로나19의 감염이 의심될 경우 해외여행력과 관계없이 의사의 판단에 따라 진단검사를 할 수 있도록 지침이 개정된 것도 검사 물량이 폭증하는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된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진단검사 수요 확대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를 진행 중이다.

지난 7일 46개였던 진단검사기관은 지난 20일 77개로 늘었고, 내달에 10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하루 5천건 수준인 검사 역량도 1만건 이상으로 늘린다. 방역당국은 이달 말에 하루 1만건의 검사가 가능하도록 역량을 확대하겠다고 밝혀왔다. 내달 말에는 하루에 소화할 수 있는 검사 물량을 1만3천건까지 늘려 신속한 진단이 가능토록 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신속한 진단을 위해 진단검사기관을 확대하고 검사인력이 부족한 지역은 공중보건의사를 전환 배치하는 등 진단검사 역량을 하루 1만 건 이상으로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leesw@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