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청 제2청사 설치론 핫이슈 ‘급부상’
상태바
경북도청 제2청사 설치론 핫이슈 ‘급부상’
  • 경북/ 신용대기자
  • 승인 2014.01.0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 출마자들 필요성 제기 잇따라 道 “현재 거론 바람직 하지 않다” 경북도가 연말 도청을 안동·예천 신청사로 이전하기로 한 가운데 동남부권 제2청사 설치의 필요성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경북도정의 중요한 이슈가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6월 경북도지사 선거에서 이 문제가 논쟁의 대상이 될 전망이다. 현재 진행 중인 경북도청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 선거에서 이 문제가 거론되고 있다. 한 후보 측은 경북도청 남부청사 설치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도청이 안동·예천지역으로 옮겨가면 구미, 영천, 포항 등 동남부권 기업과 도민의 각종 행정편의를 위해 종합행정 민원센터 설치가 필요하다고 보고 도지사 선거 공약에 포함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포항에서도 지난해 연말부터 제2청사 설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박승호 포항시장은 지난해 연말 의회에서 경북도청 제2청사 유치를 위해 지방선거 도지사 후보의 선거 공약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포항시 관계자는 “해양수산업무는 동해안이 대부분인데 경북도청이 안동으로 이전하면 거리상 2시간 이상 걸려 지역에서 제2청사 필요성이 계속 제기되고 있다”며 “해양수산 관련 부서는 행정수요가 많은 동해안지역에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경북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권오을 전 국회 사무총장도 민원업무 편의 제공을 위한 제2청사의 필요성을 나타냈다. 이 같은 요구에 대해 경북도는 현 단계에서 거론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우선 신도청에서 도정을 운영해본 뒤 문제가 많은면 그 때 가서 고려해볼 사안이라는 설명이다. 경북도 고위 관계자는 “도의 방침은 신도청을 중심으로 한 행정중심타운을 만들고 실제 운영해본 뒤 어려움이 있다면 제2청사가 대안이 될 수 있다”며 “그러나 도청이 옮겨가지도 않은 상황인 지금 제2청사를 거론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