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유행' 의심환자 7~18세 28% 증가
상태바
'독감 유행' 의심환자 7~18세 28% 증가
  • 김윤미기자
  • 승인 2016.01.11 0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적으로 한겨울에 접어들면서 독감(인플루엔자) 환자가 전체적으로 늘고 있다.
아직 유행단계에 이르진 않았지만 특정 연령대와 일부 지역에서는 독감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건강관리에 신경을 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10일 질병관리본부의 표본감시 결과를 보면 지난해 12월 28일~올해 1월 2일 외래환자 1000명당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수(의사환자 분율)은 10.6명으로 집계됐다.
전주(12월 20일~26일)의 9.0명보다 1.6명 증가했다. 의사환자는 지난해 12월(49~52주) 7명 안팎을 유지했지만, 이번 겨울 처음으로 두자릿수를 기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전국의 의료기관 200곳을 대상으로 인플루엔자 표본감시를 진행하고 있다. 38℃ 이상의 발열, 기침, 인후통 증상을 보이는 의심환자가 대상이다.
2015~2016년 독감 유행 기준은 인구 1천명당 의사환자수 11.3명이다. 표본감시 결과, 이 기준보다 의사환자가 많으면 인플루엔자 유행 주의보가 발령된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초·중·고등학교 학생이 속한 7~18세 독감 의심환자는 16.8명으로 유행 기준을 훌쩍 뛰어넘었다. 일주일 사이 28.2% 증가한 셈이다.
독감은 비교적 건강한 20~40대에서도 인구 1000명당 12.4명 발생하며 유행 수위를 넘었다. 0~6세 영유아 역시 11.6명으로 주의가 필요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과 강원 지역의 독감 환자 확산세가 두드러졌다. 질병관리본부는 의사환자수에 따라 비활동 단계, 산발적 단계, 국소적 단계, 지역적 단계, 광범위 단계로 나누는데 수도권과 강원권역은 광범위 단계에 속했다.
이는 권역 내 50% 이상의 지역(3개 이상)에서 인플루엔자 환자가 증가하거나 유행 기준을 초과하는 등 독감의 유행 정도가 높다는 의미다. 호남, 충청, 영남권은 유행 정도가 두 번째로 높은 지역적 단계에 해당했다.
독감은 일반적인 감기와 다르다. 독감은 고열, 오한, 두통, 근육통과 더불어 기침, 인후통 등의 호흡기 증상을 함께 보인다. 독감을 예방하려면 인플루엔자 백신을 미리 접종하는 게 좋다. 백신은 적어도 유행 1개월 전에 맞아야 효과적이므로 10월~11월에 접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65세 이상 노인은 전국 보건소와 지정 의료기관에서 무료로 접종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