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폐비닐·페트병 목요 배출제 시범 운영
상태바
용산구, 폐비닐·페트병 목요 배출제 시범 운영
  • 박창복기자
  • 승인 2020.03.20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비닐·페트병 고품질 재생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무색 페트병 전용수거함 53곳 설치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이르면 5월부터 단독주택, 상가지역 등을 대상으로 ‘폐비닐·페트병 목요 배출제’를 시범운영하기로 했다.

양질의 폐비닐, 음료·생수 무색(투명) 페트병을 고품질 재생원료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폐비닐(색상, 종류 무관)은 투명‧반투명 봉투에, 음료·생수 등 무색 페트병은 유색페트병과 분리해 투명·반투명 봉투 또는 무색 페트병 전용봉투에 담아 매주 목요일 집 앞에 배출하면 된다.

폐비닐, 무색 페트병 외 다른 재활용품은 이날 배출할 수 없다.

공동주택의 경우 기존처럼 정해진 날짜에 분리배출하면 된다. 단, 무색 페트병은 유색 페트병·일반 플라스틱과 나눠서 버려야 한다. 페트병에 붙은 라벨도 제거하는 게 좋다.

구는 일정기간 시범운영을 거쳐 이르면 하반기 중 제도를 전면 시행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진정 국면에 따라 구체적 시행 시기를 정한다.

제도 시행의 준비 단계로 구는 이달 중 지역 내 재활용정거장(단독주택지역 재활용 분리수거함) 53곳에 무색 페트병 전용 수거함을 설치한다. 기존 '종이', '병', '캔', '비닐', '플라스틱&페트' 5개 칸에 '투명페트' 칸을 더하는 방식이다.

유색 페트병·일반 플라스틱은 ‘플라스틱&페트’ 칸에 배출하면 된다.

이 외에도 구는 서울시와 협의를 거쳐 무색 페트병 전용 봉투를 단독주택 각 세대에 지급할 예정이다.

성장현 구청장은 “분리배출만 잘 해도 폐비닐과 페트병을 다양한 용도로 재활용할 수 있다”며 “하반기에 본격 시행될 폐비닐·페트병 목요 배출제에 주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서울/ 박창복기자 
parkch@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