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오는 10월까지 관내 ‘하수맨홀' 정밀점검
상태바
동작구, 오는 10월까지 관내 ‘하수맨홀' 정밀점검
  • 백인숙기자
  • 승인 2020.03.27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방동, 노량진동, 본동, 사당동 등 4945개소 하수맨홀 점검

- 맨홀상태별 안전등급 평가...정비 우선순위 정해 종합적 관리

 

서울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오는 10월까지 지역내 모든 하수맨홀을 대상으로 정밀점검을 실시한다.

지역내 하수맨홀 9445개소를 대상으로 내·외부 상태를 측정해 기능과 노후화정도에 따라 A~ E까지 5단계의 안전등급을 정하고, 체계적인 맨홀유지관리에 나선다.

먼저 올해 구비 13000만원을 투입, 대방동, 노량진동, 본동, 사당동, 동작동, 흑석동, 상도동(일부)지역 하수맨홀 4945개소에 대한 점검을 추진한다. 지난해에는 주요간선도로 및 상도동, 신대방동 일대 4500개소의 하수맨홀 점검을 완료했다.

 

주요 점검항목은 맨홀뚜껑의 균열 및 높이 조정부 손상 주변 포장 파손 및 침하 등 맨홀 외부점검 맨홀내부의 부식 나무뿌리 침투 비파괴 강도 확인 등이며, 측정장비를 이용해 진행한다.

점검결과 기능이 저하되고 노후화로 조치가 필요한 D~E등급의 맨홀은 우선 정비를 실시할 예정이다.

구는 향후 결과를 바탕으로 맨홀의 종류, 설치일, 상태, 사진 등의 정보를 관련시스템에 입력하고 등급별 정비계획을 마련해 관내 하수맨홀을 종합 관리할 방침이다.

구는 지난해 맨홀 뚜껑면과 도로포장면이 불량한 맨홀 40개소를 정비했으며, 퇴적물이 쌓이고 하수가 원활하지 못한 맨홀 63개소에 인버트를 설치했다.

황왕연 치수과장은 이번 하수맨홀 정밀점검을 통해 도로사고 사전예방과 우기시 수해에 빈틈없이 대비하고자 한다앞으로도 지속적인 하수시설관리로 주민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서울/ 백인숙기자

insoo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