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시민나눔 운동 ‘순천형 권분’ 확산세
상태바
新시민나눔 운동 ‘순천형 권분’ 확산세
  • 호남취재본부/ 서길원기자
  • 승인 2020.04.07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공무원·단체·시민 등 잇단 기탁
2차 권분꾸러미 1천개 제작·전달

 

전남 순천시는 2차 권분상자 1000개를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만들어 무료급식 대상자 등 취약계층에 전달할 계획이다. 사진은 허 석 전남 순천시장이 권분상자를 꾸리고 있는 모습.
전남 순천시는 2차 권분상자 1000개를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만들어 무료급식 대상자 등 취약계층에 전달할 계획이다. 사진은 허 석 전남 순천시장이 권분상자를 꾸리고 있는 모습.

권분(勸分)은 조선시대 흉년이 들면 관청에서 어려운 이웃을 돕기 우해 부유층에게 재물 나누기를 권했던 미풍양속으로, 순천시에서는 허 석 시장이 지난달 제안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과 함께 서로 나누고 돌보는 ‘순천형권분’ 시민운동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번 코로나19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자 시작된 ‘순천형 권분운동’은 ㈜팔영청과 송광현 대표와 가족이 기부한 5000만 원과 시민자원봉사를 시작으로 허 시장 1000만 원, 고영진 순천대총장 500만 원, 순천시청 공직자 등 다양한 단체와 시민들의 기부로 이번 2차 릴레이를 위한 재원을 마련했다.

2차 권분상자는 자원봉사단체인 ‘라일락’과 청년봉사단체 ‘청공해’ 회원들이 모여 꾸러미 작업을 실시, 지난 6일 취약계층 관리단체와 순천시 노인장애인과의 지원으로 조손가정과 발달장애인이 포함된 지역 취약계층 1000명에게 직접 방문 전달했다.

이날 권분상자 만들기에 참여한 허 시장은 “순천형 권분운동에 동참하고자 하는 지역 내 단체·기관 등의 문의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돌봄과 나눔의 정신을 이어받은 ‘권분’의 미풍양속은 코로나19 종식 후에도 어려운 이웃을 돕는 새로운 순천형 시민운동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호남취재본부/ 서길원기자

사진설명
허 석 전남 순천시장이 무료급식 대상자 등 취약계층에 전달할 권분상자 1000개를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꾸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