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 첫 본회의 개최 놓고 여야 대치
상태바
21대 국회 첫 본회의 개최 놓고 여야 대치
  • 이신우기자
  • 승인 2020.06.02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소집요구서 제출 방침
국회법상 5일 첫 임시회 소집 가능
野 "인해전술로 일방 의사 밝힌 것"

오는 5일 21대 국회 개원을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대치 국면을 이어가고 있다.

민주당은 통합당이 국회 개원에 동의하지 않으면 2일 임시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고 단독으로 의장단 선출을 하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21대 국회 첫 의원총회를 열고 이른바 '일하는 국회'에 동의하는 임시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1일) "법을 지키지 않는 국회, 일하지 않는 국회 재현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재차 야당을 압박했다.

민주당이 국회개원을 통해 단독으로 의장단 선출을 추진하는 배경은 국회법에 있다.

국회법 5조엔 '국회의원 총선거 후 첫 임시회는 의원의 임기 개시 후 7일에 집회한다'고 21대 국회에서는 오는 5일이 이에 해당된다.

같은법 15조에도 의장·부의장 선거는 국회의원 총선거 후 첫 집회일에 실시하게 돼 있다.

반면 통합당은 21대 국회 전반기 원 구성 협상이 이뤄지지 않으면 개원도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통합당도 이날 의총을 통해 여당의 본회의 소집 요구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전날 "더불어민주당이 법에 규정된 6월5일 개원일을 지켜달라고 요구했고 합의되지 않으면 일방적으로 할 수 있다고 했다"며 "다수의 힘으로, 인해전술로 일방적으로 하겠다는 그런 의사를 밝힌 걸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상생과 협치는 입으로만 외쳤나"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leesw@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