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디지털 기술로 코로나19 위기 넘는다
상태바
한화토탈, 디지털 기술로 코로나19 위기 넘는다
  • 서산/ 한상규기자
  • 승인 2020.06.03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토탈은 대산공장 정기보수에 '스마트 글래스 원격지원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3일 밝혔다.

한화토탈은 지난달 7일부터 이달 말까지 대산공장 내 방향족1공장 정기보수 작업을 진행 중이다.

정기보수 기간 원천기술을 보유한 해외기업 직원들이 직접 방문하는 경우가 많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입국 자체가 쉽지 않은 상황임에 따라 해외 기술 담당자들이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현장 점검이 가능한 스마트 글래스 원격지원 시스템을 도입했다.

한화토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현장 점검을 하는 새로운 비대면 방식"이라고 말했다. 한화토탈은 사내 무선통신망인 'P-LTE'(Private LTE) 덕에 스마트 글래스를 안정적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화토탈은 2017년 국내 석유화학 기업 중 최초로 전 단지 어느 곳에서든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처리하는 단지 내 무선통신망을 구축했다.

이외에도 비대면 화상 회의, 임직원 문서관리 시스템 등 비대면 업무 환경을 확장하기 위해 다양한 정보통신(IT) 기술을 접목하고 있다.

 

[전국매일신문] 서산/ 한상규기자
hansg@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