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축제 취소로 판로 막힌 농산물 판매 총력
상태바
서산시, 축제 취소로 판로 막힌 농산물 판매 총력
  • 서산/ 한상규기자
  • 승인 2020.06.03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늘·감자·양파 등 대량납품 위해
대형유통업체 접촉·온라인 판매 추진

충남 서산시는 코로나19로 6쪽마늘축제, 팔봉산감자축제 등 지역축제가 연이어 취소된 가운데 판로가 막힌 농산물 판매에 팔을 걷고 나섰다.

시는 지역사회 감염 예방과 시민·관광객의 안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대폭 강화하며 다양한 직거래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이에따라 지역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하고 도와 서산시 공무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시민, 관내 각급 기관ㆍ단체ㆍ기업체의 참여를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 농산물의 대량판매를 위해서는 대형유통업체나 식품기업과의 연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시 공무원과 농협 관계자가 업체를 직접 찾아 나서는 세일즈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앞서 시는 대형납품처 발굴 시책을 꾸준히 추진해 상반기 SPC그룹에 깐 양파 납품을 성사시켰으며, 현재 국내 굴지의 몇몇 식품기업과도 지역 농산물 납품 협의가 성사단계에 있다.

시는 납품량과 품목 확대를 위해 지속적인 유대가 필요하다 판단하고, 이를 위한 MOU 체결도 협의 중이며, 수도권 소재 대형백화점, 마트 등과 연계를 통한 특판전과 함께 자체 쇼핑몰 입점도 논의 중이다.

또한 농협에서는 대전, 고양, 양재, 수원 등 대도시 농협물류센터에서 특판전을 추진하고 전국 570여 하나로마트에도 주요 농산물을 입점 시킨다는 계획이다.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구매 트랜드로 자리 잡은 비대면 판매도 적극 추진해 장기적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농산물 판로 확보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코로나19의 효과적인 대응책이었던 드라이브 스루 농산물 특판전을 축제 기간 중 축제가 개최될 예정이었던 장소와 중앙호수공원 주차장에서 개최하고, TV 홈쇼핑과 G마켓, 옥션, 우체국 쇼핑 등 대형 쇼핑몰 입점을 통한 온라인 마켓 판매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유병옥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단기적으로는 직거래장터, 홈쇼핑 판매,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 등 가능한 방법을 총 동원해 지역 농산물의 판로를 확보하고, 장기적으로는 농산물의 과잉생산에 대한 선제적 예방대책 마련과 포스트코로나 시대 농업의 대응 방안에 대해 고민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서산/ 한상규기자
hansg@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