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자 다시 60명대...전국 확산세
상태바
신규확진자 다시 60명대...전국 확산세
  • 김윤미기자
  • 승인 2020.06.28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기준 62명 늘어 누적 1만2715명
지역 소규모 산발감염 확산 40명 발생
해외유입사례도 두자릿수...22명 확진
신규확진 50명 미만 이달 9번째 깨져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일만에 60명대로 급증했다. 수도권 교회 집단발병, 지역 소규모 산발감염 확산, 해외유입 사례 증가 등의 여파다.
 
특히 신도 1700여 명 규모의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집단감염 관련 환자도 급속히 늘어나는 추세며, 해외유입 사례도 연일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여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2명 늘어 누적 1만2715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가 60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20일(67명) 이후 8일 만이다.

20일 이후에는 일별로 48명→17명→46명→51명→28명→39명→51명을 기록하다가 이날 다시 60명대로 올라섰다. ‘생활속 거리두기’ 방역체계의 기준선 중 하나인 신규 확진자 ‘50명 미만’도 이달 들어서만 9번째 깨졌다.
 
신규 확진자 62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0명, 해외유입이 22명이다. 지역발생이 40명 선으로 증가한 것은 지난 21일(40명) 이후 일주일 만이다.
 
지역발생 40명의 경우 서울과 경기 각 13명 등 두 지역에서만 26명이 나왔다. 그 외에는 대전 6명, 광주 4명, 전남 3명, 충북 1명 등이다.
 
서울과 경기에서 신규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것은 관악구 왕성교회와 경기도 안양시 주영광교회의 집단감염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왕성교회 누적 확진자는 전날 오후 5시 기준으로 22명, 주영광교회는 11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22명 중 16명은 검역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6명은 서울(1명), 경기(4명), 충남(1명) 지역에서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감염과 해외유입을 합쳐 보면 경기가 17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서울 14명, 대전 6명, 광주 4명, 전남 3명, 충남·북 각 1명이다.
 
해외유입 사례는 연일 두 자릿수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달 들어 12일(13명), 15일(13명), 16일(13명), 17일(12명), 19일(17명), 20일(31명), 23일(30명), 24일(20명), 26일(12명), 27일(20명)에 이어 11번째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전날 사망자는 나오지 않아 누적 282명을 유지했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