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열전 44] 이난초 명창, 인간문화재 됐다
상태바
[인물열전 44] 이난초 명창, 인간문화재 됐다
  • 남원/ 오강식기자
  • 승인 2020.06.28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흥보가 보유자로 인정
전승능력·전승환경·전수활동 기여도 등 탁월해 선정

[전국은 지금 - 인물열전 44]
남원시립국악단 예술총감독 이난초 명창

문화재청이 남원시립국악단 예술총감독으로 재직 중인 이난초(여·1961년생·전북 남원시) 명창을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흥보가 보유자로 인정했다.
 
시에 따르면 이난초 명창은 최근 문화재청으로부터 전승능력과 전승환경, 전수활동 기여도가 탁월한 점을 인정받아 30일 간의 인정 예고 기간과 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보유자로 선정됐다.
 
국악계통 집안에서 자연스럽게 소리를 접했던 이난초 명창은 1967년 故 김상용 선생께 판소리를 배우기 시작해, 지난 1980년부터 故 강도근(1918~1996) 전 보유자에게 입문, 흥보가를 이수했다.
 
특히 그녀는 전북 남원을 기반으로 강도근 전 보유자로 이어진 동편제 소리를 정통으로 계승해 안정적으로 창법을 구사하며 다양한 전승활동과 함께 많은 제자를 양성해 왔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동편제 탯자리이자 소리의 고장, 남원에서 이난초 명창이 국가무형문화재로 보유자 인정된 것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오랫동안 판소리의 계승에 전념해온 작은 업적”이라면서 “시는 앞으로도 무형문화재 지정 및 보유자 인정을 통해 소중한 문화재를 보전, 계승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남원/ 오강식기자
ok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