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강서구상공회 갑질 근절 정책간담회
상태바
강서구-강서구상공회 갑질 근절 정책간담회
  • 김윤미기자
  • 승인 2020.07.09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현송 강서구청장, 5가지 갑질 근절 실천방안 서한문 전달
노현송 강서구청장(왼쪽)이 ‘강서구-강서구상공회 갑질 근절 정책간담회‘에서 민간부문의 갑질 근절과 행복한 일터를 만들기 위한 5가지 실천방안을 담은 서한문을 김병희 강서구상공회장에게 전달하고 있다.[강서구 제공]
노현송 강서구청장(왼쪽)이 ‘강서구-강서구상공회 갑질 근절 정책간담회‘에서 민간부문의 갑질 근절과 행복한 일터를 만들기 위한 5가지 실천방안을 담은 서한문을 김병희 강서구상공회장에게 전달하고 있다.[강서구 제공]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은 9일 오전 10시 구청 대회의실에서 강서구상공회와 ‘갑질 근절 정책간담회’를 갖고 민간부문의 갑질 근절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는 김병희 강서구상공회장을 비롯해 상공회 임원진, 구청 감사담당관 등 최소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서한문 전달식, 민간부문 갑질 근절을 위한 정책협의 순으로 진행됐다.

노현송 구청장은 “최근 주민과 경비원의 갈등, 종업원을 향한 손님의 갑질 등 일어나선 안 될 도를 넘는 민간부문의 갑질이 발생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라며 “우월적 지위와 권한을 남용하는 행위는 반드시 근절되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 민간부문의 갑질과 직장 내 괴롭힘 근절을 위해 행복한 일터를 만들기 위한 “우리는 ’사람의 존엄과 가치‘를 최우선으로 한다” 등 5가지 실천방안을 담은 서한문을 김병희 강서구상공회장에게 전달했다.

한편, 구는 전직원 갑질 예방교육, 갑질피해 신고창구 운영, 갑질행위 엄정처리 등 직장 내 조직문화 개선과 일하고 싶은 직장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전국매일신문] 서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