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샛별이' 김유정, 편의점 컴백
상태바
'샛별이' 김유정, 편의점 컴백
  • 최준규기자
  • 승인 2020.07.22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창욱과 더 끈끈해질 케미 '흥미진진'

'편의점 샛별이(SBS 금토드라마)'가 더욱 흥미진진해질 후반부를 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24일 방송되는 11회에서는 편의점을 떠났던 알바생 정샛별(김유정 분)이 다시 편의점으로 복귀하며 극 전개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정샛별은 자신 때문에 최대현(지창욱 분)이 곤란해질 것을 걱정해 편의점을 떠났다. 싹싹하고 일 잘하는 알바생 정샛별의 빈자리는 바로 티가 났다. 최대현은 반품 박스를 찾지 못해 허둥지둥했고, 가족들은 정샛별이 언제 오냐며 그를 닦달했다.

이런 가운데 22일 '편의점 샛별이' 제작진은 정샛별의 화려한 편의점 컴백을 예고하는 스틸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알바생이었던 정샛별은 정식 사원으로 편의점에 복귀하게 될 예정.

공개된 사진 속 다시 파란색 편의점 조끼를 꺼내 입은 정샛별의 모습이 반가워 시선을 강탈한다. 편의점 조끼에는 '스토어 매니저 정샛별' 이름이 새겨진 명찰이 반짝반짝 빛나고 있다. 그보다 더 환하게 빛나는 정샛별의 샤방샤방 웃음이 보는 이들의 미소를 짓게 만든다.

또한 정샛별의 컴백으로 더 활기가 넘치는 편의점의 분위기도 짐작할 수 있다. 정샛별은 편의점으로 컴백하자마자 열일 모드로 신나게 진열대를 정리 중이다. 자리를 비웠던 사이 바뀐 진열대를 정샛별 스타일로 만들고 있는 것. 이를 본 최대현은 과연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해진다.

 

[전국매일신문] 최준규기자
jgchoi@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