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물산업 해외진출 지원 본격 시동
상태바
수자원공사, 물산업 해외진출 지원 본격 시동
  • 대전/ 정은모기자
  • 승인 2020.08.09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도국 물 문제 맞춤형 기술로 해외 판로 확대
[수자원공사 제공]

수자원공사와 환경부는 대전롯데시티호텔에서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내 물산업의 해외진출 활성화를 위해 물 분야 우수기술 보유 12개 중소기업이 참여하는 해외수출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맞춤형 기술로 기업과 수요자를 매칭하기 위해 국내에서 유학 중인 해외 14개 국가의 중앙부처 공무원, 환경 분야 공공기관 담당자가 참가했다.

이들은 기후변화 대응과 환경·신재생에너지 글로벌 융합을 주제로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는 국제환경정책연수과정의 연수생들이다.

상담회는 수자원공사의 중소기업 수출지원 및 신재생 에너지사업 소개를 시작으로, 물 분야 혁신기업 4개사의 기술 발표를 통해 국내 물산업의 해외 진출 사례와 한국의 스마트 물관리 기술의 우수성을 소개했다.

또한 12개 중소기업은 전시 및 상담 부스 운영을 통해 최신 ICT 기술을 활용한 누수감지센서, 소규모 정수처리설비 등 개발도상국이 겪고 있는 물문제에 특화된 맞춤형 기술과 소수력 발전 및 수상태양광 등 국내 물분야 혁신기술을 1:1 상담을 통해 집중 소개했다.

한편 공사는 코로나로 위기를 겪고 있는 물산업 수출시장 활력 제고를 위해 지난 6월 말레이시아 온라인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해 국내 중소기업의 수출 상담 총 45건, 프로젝트 사업 추진협의 3건, 현지 파트너사 발굴 등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전국매일신문] 대전/ 정은모기자
J-e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