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강한 태풍 '마이삭' 강풍·폭우 몰고온다
상태바
매우 강한 태풍 '마이삭' 강풍·폭우 몰고온다
  • 백인숙기자
  • 승인 2020.09.01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순간풍속 시속 180km
강수량 최대 400mm 이상 예상
1일 오전 서귀포항에 어선들이 대피하는 등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1일 오전 서귀포항에 어선들이 대피하는 등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중심기압 935hPa, 강풍반경 380㎞, 최대풍속은 초속 49m로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해 제주도 남쪽 해상을 향해 접근 중이다. 바람의 세기가 초속 40m가 넘으면 사람은 물론 큰 바위도 날려버리고 달리는 차를 뒤집을 수 있다.

기상청은 마이삭이 1일 오전 9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2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3㎞의 속도로 북북서진 중이라고 밝혔다. 기상청 관계자는 “마이삭이 밤사이 30도가 넘는 해수역을 지나며 빠르게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했다”고 설명했다.

태풍은 이날 오후께 북동으로 방향을 바꿔 3일을 전후해 경남 남해안에 상륙한 후 동쪽 지방을 지나 동해안 인근 해상으로 북진하다가 북한에 다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이날 늦은 밤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시작으로 3일까지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게 된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는 이날 아침, 전남은 밤부터 비가 내리고 2∼3일에는 전국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많은 비가 내릴 수 있다.

태풍으로 인한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경북 동해안·울릉도·독도·경남·제주도 100∼300㎜(많은 곳 400㎜ 이상), 서울·경기·강원 영서·충북·경북(동해안 제외) 100∼200㎜, 충남·전라도·서해5도 50∼150㎜다. 최대순간풍속은 제주도·경상 해안 시속 108∼180㎞, 강원 영동·남부지방(경상 해안 제외) 72∼144㎞, 그 밖의 지방 36∼108㎞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우리나라 상륙 전후 중심풍속은 초속 40m 안팎이고 내륙을 지나며 매우 강한 강풍이 불 것”이라며 “여기에 비구름대의 영향이 더해지며 해안가 월파(바닷물이 방파제나 방조제의 마루를 넘는 현상), 풍랑 등으로 잠김·날림·무너짐 등 복합적인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풍의 중심과 가까운 제주도와 동쪽 지방은 상대적으로 더 큰 영향을 받을 수 있다.

기상청은 “10호 태풍 발달 가능성은 각종 수치모델에서 예측된 기반을 토대로 이야기되는 부분이고, 현재 필리핀 동쪽 해상의 해수 온도가 매우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서 (조건이 갖춰질 경우) 태풍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아직 태풍이 발달하지 않은 만큼 자세히 언급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백인숙기자
insoo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