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포커스] 여주시, 대형폐기물 적치장 기능 상실
상태바
[현장포커스] 여주시, 대형폐기물 적치장 기능 상실
  • 여주/ 김연일기자
  • 승인 2020.10.27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실, 졸속 설계 논란으로 이어져...시 "장비·시설 보강 계획"

경기 여주시 강천면 소재 농어촌폐기물종합처리장내 수억원의 예산이 투입된 대형폐기물 임시 적치장이 준공 2~3개월도 안돼 제 기능을 못하면서 부실, 졸속 설계 의혹으로 이어져 논란이 예상된다.

해당 시설은 가로21mⅹ세로36m, 높이17m~11m로 지붕은 경사진 구조의 H-빔 철구조물 형태로 양 옆면 등 4면은 트인 상태에서 천정만 비가림 시설이 설계돼 토목 등 기초 공사비로 3억3300여만 원과 설계비 1600여만 원이 소요됐다.

논란은 수억원의 혈세를 투입한 대형폐기물 임시 적치장이 준공된지 얼마 안돼 적치장에 적치된 대형 폐기물보다 적치장 밖 도로변 등에 폐기물이 더 많이 쌓이기 시작하면서 임시 적치장의 기능이 상실됐다.

제 기능을 못해 도로변으로 밀려나온 적치장 주변
제 기능을 못해 도로변으로 밀려나온 적치장 주변

대형 폐기물의 특성상 처음 설계시 바닥 면적을 넓게 하고 오히려 높이는 낮추어야 하는데도 바닥 부분은 좁고 높이만 높게 설계돼 전체 높이의 30~40%도 못 채우고 밖으로 밀려 나오는 실정이다.

또한 대형폐기물 임시 정치장의 기능상 대형폐기물만 적치해야 하나 종량제 봉투 쓰레기 등도 다수 확인되면서 지정폐기물 관리에 허점이 드러나고 있다.

이에 지난 8월 여주시 매립장주민협의체가 쓰레기 반입 중단 및 불법폐기물 처리를 요구하자 문제가 된 산업폐기물 등 일체의 쓰레기 반입을 전면 중단하고 불법 야적된 산업폐기물을 긴급 반출하고 원상복구 후 쓰레기 반입을 정상화했다.

시 관계자는 "집게차 등의 작업 반경을 고려해 높이 등 전체 규모를 설계했다"며 "현재 강천쓰레기선별장에는 집게차 등 대형폐기물 등을 높게 쌓을 수 있는 장비가 없어 해당 시설에 맞게 높게 쌓을 수 밖에 없다며 차후 예산 확보를 통해 장비나 시설을 보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여주/ 김연일기자
Y1-ki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