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물의 고장 양평에서 물길따라 걸어가는 특별한 길
상태바
[기획특집] 물의 고장 양평에서 물길따라 걸어가는 특별한 길
  • 양평/ 홍문식기자
  • 승인 2020.10.2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군 제공]
[양평군 제공]

수도권 언택트 여행지 '양평 물소리길'

‘수도권 언택트 여행지’로 자연과 하나되는 길인 경기 양평 물소리길이 각광을 받고있다.

물소리길은 남한강과 북한강의 맑은 물소리와 자연의 소리를 느낄 수 있는 걷는 여행길로 지난 2015년에는 3·4·5코스를 추가로 개장했고 이후에도 도보객의 편의에 맞게 지속적으로 개편, 현재는 57km, 6개 코스로 운영 중이다.

양수역에서 첫 번째 코스가 시작돼 신원·아신·양평·원덕·용문역을 연결하는 6개 코스는 접근하기도 쉽고 모든 코스가 10km 내외라 한나절이면 한 코스를 완주할 수 있다.

●물소리길 1코스(문화유적길, 양수역~신원역)

양수역에서 출발해 신원역까지 이어진 물소리길 1코스는 8.4km로 이동시 3시간 가량 소요된다.

양수역~부용리~한음이덕형신도비(인증대)~샘골고개(산길)~몽양여운형생가~신원역으로 이어진 코스는 한음이덕형선생의 유적지와 몽양여운형생가를 들려 그분들의 정신 및 사상을 기릴수 있는 숙연함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또한 시작지점인 양수역에서는 북한강과 남한강이 만나는 ‘두물머리’와 물과 꽃의 정원 ‘세미원’이라는 양평의 관광명소를 만날 수 있다.

●물소리길 2코스(터널이 있는 기차길, 신원역~아신역)

신원역에서 출발해 국수역, 아신역까지 이어지는 2코스는 8.6km로 이동시 3시간 가량 소요된다.

신원역~4대강수변공원~신원교토끼굴~질울고래실마을~국수역~원복터널~기곡터널~물소리길센터(인증대)~아신역으로 이어진 코스는 남한강변을 따라가며 시원한 풍경화를 감상할 수 있고 폐철길을 따라 2개의 터널을 지날때마다 시원함과 아름다운 이벤트를 감상할 수 있다.

●물소리길 3코스(강변이야기길, 아신역~양평역)

아신역에서 출발해 양평역까지 이어지는 3코스는 11.4km로 이동시 3시간 30분 가량 소요된다.

아신역~물소리길인증대(산길)~옥천레포츠공원~들꽃수목원~천주교양근성지~양근섬~양평역으로 이어진 코스는 아신역 주변의 산수유마을과 산길을 오르내리는 재미와 함께 들꽃수목원과 천주교 양근성지를 지나간다.

특히 올해 새로운 코스로 개편한 양근섬과 부교는 물소리길의 새로운 포인트로 남한강과 양근대교, 양평시내를 한눈에 담을 수 있는 명소로 꼽힌다.

●물소리길 4코스(버드나무나루께길, 양평역~원덕역)

양평역에서 출발해 원덕역까지는 이어지는 4코스는 10.4km로 이동시 3시간 30분 가량 소요된다.

주요지점으로는 양평역~갈산공원(벚꽃길,버드나무길)~양평해장국거리~인증대~원덕역으로 이어지며 4월이면 끝도 없이 만개한 벚꽃과 남한강, 흑천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진풍경이 이뤄진다.

또한 5일장이 열리는 양평 전통시장은 시골의 여유와 정을 경험할 수 있게 해주며 다양한 볼 거리, 먹을거리를 함께 제공해 준다.

●물소리길 5코스(흑천길, 원덕역~용문역)

물소리길 5코스는 7km의 흑천길로 물소리길 중 제일 짧고 물소리를 가장 많이 들을 수 있으며 가장 편하게 걸을 수 있는 코스다.

총 2시간 가량이 소요되며 흑천이라는 명칭은 바닥의 돌맹이 색깔이 검정색이어서 물색깔이 검게 보여 흑천이라 한다. 흑천은 다양한 어종이 풍부해 4월에서 6월에 흑천길을 걷다 보면 다양한 어종을 채취하는 사람들로 북적인다.

또한 양평시장과 더불어 용문역 앞에서는 5·10일 마다 용문천년전통시장이 열려 여러 가지 즐길 거리가 만끽할 수 있다.

●물소리길 6코스(용문산 은행나무길, 용문역~용문산관광지)

물소리길 마지막 코스인 용문산 은행나무길은 10km로 이동시 3시간 30분 가량 소요된다.

흑천을 따라 마을길을 지나 산을 두 번 넘으면 코스의 종착지인 용문산관광지에 이른다. 용문산관광지는 양평의 관광명소 중 하나로 신라의 마직막 왕인 경순왕의 아들 마의태자가 심었다고 전해지는 수령이 1100년 이상인 은행나무를 볼 수 있다.

용문사가 위치한 용문산은 산세가 웅장하고 경관이 아름다워 예부터 ‘경기도의 금강산’으로 불렸다.
 

[전국매일신문] 양평/ 홍문식기자
hongm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