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고성 문암 동방 3.8해리서 ‘밍크고래’ 혼획
상태바
강원 고성 문암 동방 3.8해리서 ‘밍크고래’ 혼획
  • 속초/ 윤택훈기자
  • 승인 2020.11.18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둘레 2.97m·길이 6.35m·무게 약 4톤 추정

[영상제공: 속초해경]

18일 강원 고성군 문암 앞 바다 동방 3.8해리에서 밍크고래가 혼획됐다.

속초해경에 따르면 이날 새벽 5시께 최모 씨(67)는 소유 선박 A호(자망, 2.86톤)가 처 놓은 도루묵 그물에 걸려 죽어있는 밍크고래를 발견해 아야진항으로 옮겨졌으며, 혼획된 밍크고래는 둘레 2.97m, 길이 6.35m, 무게 약 4톤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18일 강원 고성군 문암 앞 바다 동방 3.8해리에서 밍크고래가 혼획됐다. [속초해경 제공]
18일 강원 고성군 문암 앞 바다 동방 3.8해리에서 밍크고래가 혼획됐다. [속초해경 제공]

해경 관계자는 “확인결과 포획흔적은 없어 고래처리확인서를 발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속초/ 윤택훈기자
younth@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