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양회, 지역경제 활성화 앞장
상태바
쌍용양회, 지역경제 활성화 앞장
  • 삼척/ 김흥식기자
  • 승인 2020.12.20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사랑상품권 8억여원 구입·전달
가맹점 수수료 없는 착한소비 실천
市에 긴급재난기금 1000만원도 전달
쌍용양회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쌍용양회 제공]
쌍용양회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쌍용양회 제공]

쌍용양회가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위한 지역사랑상품권과 긴급재난지원금을 전달해 향토기업으로 다시한번 거듭났다.

쌍용양회는 최근 시멘트 생산공장이 위치한 지역(강원도 삼척시, 동해시, 영월군)의 임직원들에게 개인별로 100만 원씩 총 8억 4000만 원 상당의 지역사랑상품권을 구입해 전달했다.

지급된 지역사랑상품권은 해당 지역 내 위치한 전통시장을 비롯해 식당, 서점, 학원 등에 사용할 수 있으며 개인이 사용한 금액의 10%가 포인트로 적립되기에 실제로는 110만 원을 소비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쌍용양회는 지난달 순환자원 사용량 확대를 위해 2년여에 걸쳐 약 1000억 원을 투자한 생산혁신투자공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생산공장 임직원들을 격려하는 방안을 고려하던 중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가 상향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당 지역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가맹점 수수료가 없는 착한 소비를 실천하면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어보자는 의미에서 생산공장 임직원들에게 지역사랑상품권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쌍용양회는 평소에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수산물을 구매해 임직원에게 전달하고 지역 내 식당과 상점 이용 등을 실천해왔다.

쌍용양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어려운 지금이야말로 기업이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적기라고 생각하며 긴급재난기금 1000만 원을 전달했다”면서 “앞으로도 지역과 함께 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지역경제 살리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쌍용양회는 최근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사회에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 및 긴급재난구호기금도 함께 지원한 바 있다.

[전국매일신문] 삼척/ 김흥식기자
kimh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