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완화론 우려
상태바
박병석 국회의장,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완화론 우려
  • 박창복기자
  • 승인 2021.01.13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창흠 신임 국토부 장관 예방 받아
박병석 의장이 변창흠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 등 관계자들과 부동산 정책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국회 제공]
박병석 의장이 변창흠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 등 관계자들과 부동산 정책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국회 제공]

박병석 국회의장은 13일 오전 의장집무실에서 변창흠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의 예방을 받고 “정책은 일관성과 예측 가능성이 있어야 하는 만큼, 양도소득세 완화 얘기는 시장에 줄 시그널(신호)이 아니라는 점에서 상당한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정부가 흔들리거나 선거 때문에 정책이 변경될지 모른다는 기대감을 주게 되면 시장의 안정성을 기대할 수 없다. 정부도 확실한 입장을 가지고 다주택자들의 매물이 나올 수 있는 방향으로 가야 할 것”이라며 “균형적인 부동산 대책을 내놓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변창흠 장관은 “3기 신도시에 본격적으로 입주를 시작하기 전 4∼5년간 불안감을 잠재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충분한 물량이 공급 가능하고, 매우 다양한 공급 방법이 있다는 것을 국민들께 보여드리고 알리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정경훈 국토교통부 기획조정실장, 복기왕 의장비서실장, 한민수 공보수석비서관 등이 함께 방문했다.

 

[전국매일신문] 서울/ 박창복기자 
parkch@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