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기본대출·지역화폐 전담부서 신설 도의회 통과
상태바
경기도 기본대출·지역화폐 전담부서 신설 도의회 통과
  • 한영민기자
  • 승인 2021.02.2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본소득 기본조례 전부개정조례 의결
환경영향평가 조례 일부개정안도 처리
경기도의 기본대출·지역화폐 전담부서 신설 동의안이 23일 도의회를 통과했다.
경기도의 기본대출·지역화폐 전담부서 신설 동의안이 23일 도의회를 통과했다.

경기도의 기본대출·지역화폐 전담부서 신설 동의안이 23일 도의회를 통과했다.

도의회는 이날 ‘경기도 기본소득 기본조례 전부개정 조례안’을 의결했다.

이번 개정안에는 도 기본소득위원회 산하에 기획재정·시민참여·지역경제·사회복지 등 4개 실무위원회를 구성하고 ‘기본소득위원회 설치 및 운영 조례’를 폐지해 이를 흡수 통합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지역화폐와 기본대출 업무를 총괄할 부서를 신설하는 등 조직개편 계획이 담긴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도 철도항만물류국·공정국·보건건강국·도시정책관 등 4개 국은 상시 기구로 전환되고 본청과 직속기관에 지역금융과, 공간전략과, 소방 인사담당관, 국민안전체험추진단, 보건환경연구원 미세먼지부 등 5개 과가 신설된다.

특히 신설되는 지역금융과는 중소기업·소상공업 금융지원 업무와 지역화폐 업무는 물론 기본대출(장기저리대출) 추진을 총괄한다.

이날 의결에 따라 도 조직은 현재 25실국 6담당관 내 145과 체제에서 148과 체제로 바뀌며, 총 정원은 1만4779명에서 1만5530명으로 751명(일반 126명·소방 625명) 늘어난다.

한편 환경단체의 반발을 불러온 ‘경기도 환경영향평가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도 통과됐다. 기존 조례는 환경영향평가에서 제외되는 대상 사업을 이 조례가 처음 시행된 2020년 1월1일 이전에 사업계획을 수립하거나 승인 등을 신청한 사업을 기준으로 삼았지만, 개정 조례 시행일인 3월 초 이전으로 수정했다.

[전국매일신문] 한영민기자
han_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