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엄사면, 마음e쏙 사업으로 우울증 환자 조기 발견
상태바
계룡시 엄사면, 마음e쏙 사업으로 우울증 환자 조기 발견
  • 계룡/ 정은모기자
  • 승인 2021.04.0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계룡시 엄사면은 마음e쏙 사업을 통해 심리적 이상 징후를 보인 대상자를 발굴했다. [계룡시 제공]
충남 계룡시 엄사면은 마음e쏙 사업을 통해 심리적 이상 징후를 보인 대상자를 발굴했다. [계룡시 제공]

충남 계룡시 엄사면은 마음e쏙 사업을 통해 심리적 이상 징후를 보인 대상자를 발굴했다고 8일 밝혔다.

마음e쏙 사업은 전국 최초로 디지털 바이오마커 기술을 활용한 사업이다. 디지털 바이오마커란 디지털 도구로 소비자의 생리학적 데이터를 측정하는 기술이며 측정된 데이터는 개인 스마트폰을 통해 엄사면으로 전달되고, 면에서는 전달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심리적 이상 징후를 확인하게 된다.

엄사면은 사업 시행 2개월 만에 심리적 이상 징후를 보인 대상자를 발견하고, 관련 공무원이 정신건강 임상심리평가사와 함께 상담 및 심리평가를 진행하여 우울증이 있음을 확인했다.

우울증이 확인됨에 따라 면에서는 계룡시 정신건강복지센터, 디지털 바이오마커 운영업체인 닥터포레스트 관계자와 통합사례회의를 진행한 후 정신관련 사례관리 서비스, 후원물품 및 후원금 등을 지원키로 했다.

김병년 면장은 “마음e쏙 사업을 통해 대상자의 우울증을 조기 발견하고 각종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었다”며 “마음e쏙 사업을 확대 추진해 보다 많은 주민들께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계룡/ 정은모기자
J-e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