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소형원자로·수소 등 원자력 시장선점 나선다
상태바
경북도, 소형원자로·수소 등 원자력 시장선점 나선다
  • 경북/ 신용대기자
  • 승인 2021.09.01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원자력 추진 4대 분야 12개 중점과제 발표..."탄소중립 대응·수출시장 선도"
K-원자력 4개 분야 12개 과제. [경북도 제공]
K-원자력 4개 분야 12개 과제.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소형모듈원자로(SMR) 등 원자력 수소생산 시장선점에 본격나선다.

도는 1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전찬걸 울진군수, 김무환 포스텍 총장, 장순흥 한동대 총장, 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장, 유성 RIST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자문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혁신원자력연구단지에서 들어서는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착공을 계기로 관내 원자력 역량을 집결해 향후 경북도의 혁신원자력 산업과 인재를 육성할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소형모듈원자로(SMR), 원자력 활용 수소생산 등 차세대 원자력 기술과 해외 수출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전략과 신규 국책사업 추진을 위한 산학연의 기관별 전략도 함께 검토됐다.

자문회의에 앞서 향후 글로벌 혁신원자력 허브를 구축하기 위한 ‘K-원자력 추진전략’SMR, 원자력수소, 수출모델개발, 제도개선·지역상생 등 4개 분야에 대한 12개 중점과제를 제안했다.

또한 한국원자력연구원, 현대엔지니어링의 SMR 개발 및 원자력 수소생산 모델의 해외 수출전략도 각각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된 도의 K-원자력 전략을 보면 그 핵심은 SMR이다.

문무대왕과학연구소의 착공과 맞물려 경주를 중심으로 SMR 연구개발인프라 구축과 원자력 산업생태계 조성으로 SMR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울진을 중심으로 SMR 연계 그린수소 생산·실증단지를 조성해 그린수소 특화 국가 산단을 유치한다는 전략이다.

이는 대형원전에서 소형모듈원전으로 급변하고 있는 전 세계 원전시장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른 어려움이 예상되는 원전 소재 지역의 신성장 동력을 확보해 장기적으로 지역경제발전을 꽤한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이를 위해 도는 원전소재 광역시도 행정협의회를 통해 산업부, 국토부 등에 정부주도의 원전소재 1시군 1국가산업단지 조성을 건의해 놓은 상태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경북은 새마을운동을 세계에 전파했던 저력이 있다”면서 “K-원자력 전략을 착실히 추진해 탄소중립을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해외원전 수출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경북/ 신용대기자
shinyd@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