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주년 '여순항쟁 합동추념식' 화합의 장 돼길"
상태바
"73주년 '여순항쟁 합동추념식' 화합의 장 돼길"
  • 호남취재본부/ 서길원기자
  • 승인 2021.09.22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넘어 전국적 확장성 추진
여순 10·19범국민연대 출범식. [범국민연대 제공]
여순 10·19범국민연대 출범식. [범국민연대 제공]

여순 10·19범국민연대는 올해 여순항쟁 73주년을 맞아 논평을 통해 “이번 합동추념식이 갖는 특별한 의미를 생각해서라도 지역화합의 장이 되어야 한다”고 22일 밝혔다.

특히 올해는 2001년 순천 동부지역사회연구소와 여수 지역사회연구소, 화해와 평화를 위한 순천시민연대, 참여연대 등 전남동부지역 20개 시민단체가 공동대책위원회를 구성, 특별법 제정을 추진한 지 20년 만에 그 결실을 보게 된 원년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깊다는 설명이다.

이어 국민연대는 “지난 2018년 여순항쟁 70주년을 맞아 동부권 시민단체와 유족회가 여수부터 각 지역을 순회하면서 합동위령제를 지내기로 합의한 바 있다”며 “당초 지난해 개최지가 광양이었으나 유족회 정비 등 준비가 부족해 어쩔 수 없이 구례에서 합동추념식을 개최했으므로 올해는 당초대로 지난해 개최지였던 광양에서 치르는 것이 가장 합리적인 결정이다”고 강조했다.

특히 광양은 백운산을 중심으로 좌익과 우익의 대립과 보복 살상이 6·25전쟁까지 이어지는 등 아직까지도 양측의 깊은 골이 남아 있어 그 어느 지역보다 합동추념식을 통해 화해와 상생의 분위기를 끌어내야 할 지역이라는 평이다.

최경필 범국민연대 사무처장은 “이번 특별법에 지역의 범위를 전북과 경남 일부까지 규정, 여순항쟁을 지역을 넘어 전국적으로 확장성을 만들어 가야 한다”며 “올해 치러질 합동추념식을 두고 더 이상 전남동부지역사회가 갈등하지 않도록 여수시 등 각 지자체와 유족회도 대의적으로 협력해주길 기대한다”고 피력했다.

[전국매일신문] 호남취재본부/ 서길원기자
sgw3131@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