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車시장 '준대형 전성시대'
상태바
국내 車시장 '준대형 전성시대'
  • 백인숙기자
  • 승인 2016.03.07 0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 EQ900과 기아차 신형 K7의 인기에 힘입어 ‘큰 차 전성시대’가 열렸다.
 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달까지 완성차 5사가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판매한 준대형차는 2만 170대, 대형차는 1만 695대로 상용차를 제외한 모든 차량의 판매대수 17만 8925대 중 11.3%와 6.0%를 각각 차지했다.
 준대형차와 대형차를 더한 ‘준대형차 이상’ 차급의 판매비중은 17.3%에 달한다. 이는 종전 최대치인 2011년의 17.2%를 5년만에 뛰어넘은 신기록이다.
 내수 시장에서 준대형차 이상 차급의 판매비중은 2004년 10.5%로 처음 두자릿수를 기록했다.
 2005년에는 현대차의 4세대 그랜저(TG)가 돌풍을 일으키며 단숨에 15.2%까지 상승했다가 2010년까지 12∼15%대를 오르내렸다. 그러다 2011년에 5세대 그랜저(HG) 출시와 기아차 K7의 판매호조로 17.2%로 뛰어올랐다.
 이후 13∼14%대에서 주춤하던 준대형차 이상 차급의 판매비중은 올 들어 다시 상승세를 타기 시작해 지난달 연간 기준으로 역대 최대인 17.3%를 달성했다.
 이는 지난 1월부터 출고가 시작된 EQ900과 지난달부터 본격 판매된 신형 K7이 동시에 돌풍을 일으키며 쌍끌이에 나섰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1월 26일 출시된 신형 K7은 본격 판매 첫 달인 지난달 한달간 6046대가 팔리며 역대 월간 최다 판매 기록을 수립했다. 1세대 K7이 2009년 12월에 세웠던 기록(5640대)을 6년 2개월만에 경신한 것이다.
 K7은 준대형차 최초로 기아차 모든 차종 가운데 지난달 판매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최상위 모델인 EQ900도 1월 2164대, 2월에는 2476대가 판매되며 인기몰이를 이어가고 있다.
 이전까지 현대차의 플래그십(기함) 모델이었던 에쿠스가 한달에 1000대 전후로 판매됐던 것을 감안하면 두 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최근 EQ900 생산량을 연간 1만 6000대에서 3만 2000대로 두배 늘리기로 결정했다.
 여기에 한국GM이 야심차게 내놓은 임팔라와 쌍용차 체어맨W의 업그레이드 모델 카이저에도 소비자들의 관심이 늘고 있어 큰 차 시장은 앞으로 더 확대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K7과 EQ900이 인기를 끌면서 큰 차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며 “최근 기름값도 싸져서 내수 시장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