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 최종근 교수, 대학 특성화 유공자 표창 수상
상태바
건양대 최종근 교수, 대학 특성화 유공자 표창 수상
  • 논산/박석하기자
  • 승인 2016.03.2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양대학교(총장 김희수) 최종근 교수(중등특수교육과)가 지난 22일 충남대에서 열린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 주관 <대학 특성화사업 중간평가 추진계획 설명회>에서‘2015년 대학 특성화 유공자 표창’을 받았다.

최 교수는 지난 2014년 교육부의 지방대학 육성 및 대학 특성화를 위한 CK-1 사업 선정에서 <취약계층 사회통합 프로그램을 통한 협동창의형 교육·복지 전문인력 양성사업단>으로 지원해 선정된 후 사업단장으로서 교육과 복지 부문의 전문인력 양성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온 것을 인정받아 이번 유공자 표창을 받게 됐다.

건양대 재활복지교육대학 내 5개 학과(사회복지학과, 아동보육학과, 초등특수교육과, 중등특수교육과, 유아교육과)로 구성된 이 사업단은 본인의 전공 분야뿐만 아니라 도움이 필요한 다양한 계층과 그들을 돕는 전문인력과 다양한 협업을 통해 교육과 복지를 융합한 문제해결능력을 지닌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날 시상은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직접 표창을 건넸으며 전국 106개 대학 338개 사업단 중 17개 사업단만이 유공자 표창을 받았다.

최 교수는“학생들이 대학을 졸업할 때 본인 전공분야에서 한 개 자격증만 따도 좋은 대우를 받을 수 있지만 이 사업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다양한 경험을 함으로써 진정한 의미의 교육·복지 전문가가 배출될 수 있을 것”이라며“이번 표창이 그런 좋은 학생을 앞으로 더 많이 양성하라는 격려라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더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건양대는 지난 2014년 교육부가 선정한 지방대 특성화사업에 7개 사업단이 응모해 모두 선정되는 쾌거를 거둔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