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時] 가난한 행복
상태바
[時] 가난한 행복
  • 전국매일신문
  • 승인 2021.09.1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년 한영민
[이미지투데이 제공]
[이미지투데이 제공]

가난해도 
헁복이라

일곱빛깔
순정바쳐

모진세월
이겼는데

사랑이라
굳은맹세

바람되고
구름되어

돌아올
기약없네

서러운 맘
감추면서

님마중 
나가자니

눈물인지
빗물인지

갑사치마
적셔우네

[전국매일신문 詩] 소년 한영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