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열전 138] 서울보라매병원 연구팀 "지방간 있는 환자 담낭에 용종 발생 확률 높아"
상태바
[인물열전 138] 서울보라매병원 연구팀 "지방간 있는 환자 담낭에 용종 발생 확률 높아"
  • 김윤미기자
  • 승인 2021.01.12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보라매병원 소화기내과 안동원·정지봉 교수, 1만3천여명 건강검진 분석
서울보라매병원 소화기내과 안동원(왼쪽) · 정지봉 교수 [서울보라매병원 제공]
서울보라매병원 소화기내과 안동원(왼쪽) · 정지봉 교수 [서울보라매병원 제공]

[전국은 지금 - 인물열전 138]
서울보라매병원 소화기내과 안동원·정지봉 교수

지방간이 있는 환자는 담낭에 용종이 발생할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소화기학 학술지인 '세계소화기학저널' (World Journal of Gastroenterology)'에 지난해 11월 게재됐다.

서울보라매병원 소화기내과 안동원·정지봉 교수 연구팀은 2015년 1월~2019년 12월 이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1만3천498명을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임상 분석 결과 전체의 약 10%에 해당하는 1천405명이 담낭 용종을 가지고 있었다. 담낭 용종을 가진 그룹의 지방간 유병률은 45.8%로 대조군(41.7%)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지방간이 있는 경우 담낭 용종이 발생할 위험은 약 1.4배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중증 지방간에 해당할 경우 종양성 용종일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5㎜ 이상의 담낭 용종이 발생할 위험이 최대 2.1배까지 상승했다.

연구를 진행한 안동원 교수는 "지방간 환자는 정상인보다 담낭 용종이 발생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담낭 용종은 비만한 사람에게서 잘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담낭과 가까운 간의 지방 또한 담낭 용종 발생에 유의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