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신 북풍 청구서, 文정권 목줄 잡으려는 시도"
상태바
원희룡 "신 북풍 청구서, 文정권 목줄 잡으려는 시도"
  • 양동익기자
  • 승인 2021.08.02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지사 [제주도 제공]
원희룡 제주지사 [제주도 제공]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2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를 두고 "대선이 코앞이라 ‘신 북풍’에 목말라있는 문재인 정권의 목줄을 잡고 흔들려는 시도"라고 비판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 북풍 청구서와 정치 공작 신호탄'이라는 글을 올려 "남북 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사과 한마디 없던 김여정이 군 통신선 깔아주고 ‘신 북풍 청구서’를 내민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대놓고 욕해도 괜찮으니 대놓고 내정간섭, 대선 개입 정치 공작 신호탄을 쏘아 올린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상왕이라 불리는 인물답게 당당하기까지 하다"고 꼬집었다.

원 전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애북심에 대한 결과는 상처만 남았다. 평화의 징표들이 결국 신기루가 돼 사라졌다"고 덧붙였다.

또 "단기 이벤트성이 아닌 진정성 있는 평화를 추구해야 하는 이유"라며 "첫 번째 청구서는 한미연합훈련에서 그칠지 모르지만, 앞으로는 감당하기 힘든 ‘신 북풍 청구서’가 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개인 욕심으로 더 이상 남북 관계를 망치지 마시고 청구서를 거절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양동익기자
waterwrap@jeonmae.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